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월호 참사로 진도 주민 10명 중 2명 외상후스트레스장애

송고시간2017-07-05 10:37

전남대병원 조사 결과 주민 16%·주민봉사자 20% 경험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세월호 참사 현장인 전남 진도 주민 10명 중 2명꼴로 외상후스트레스장애를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월호 참사 당시 팽목항에 차려진 지원 천막[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월호 참사 당시 팽목항에 차려진 지원 천막[연합뉴스 자료사진]

5일 전남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주연 교수가 세월호 참사 뒤인 2014년 5월부터 한 달간 진도 주민 2천298명(남성 1천144명, 여성 1천154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참사 이후 사건이 계속해서 생각나고 쉽게 놀라는 등 외상후스트레스장애를 겪었다고 답한 주민은 362명(16%)에 달했다.

이 가운데 팽목항에서 직접 자원봉사를 한 진도 주민 151명(20%)은 뚜렷한 외상후스트레스장애를 보였고 전문가 도움을 받고 싶어하는 욕구가 일반 주민 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교수는 외상후스트레스장애가 큰 사건·사고를 당한 피해자에게 주로 발생하지만 주변에서 지켜보거나 도움을 준 사람에게서도 뚜렷한 증세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성별로는 주민 가운데 남성 161명, 여성 201명이 외상후스트레스장애를 보였다.

외상후스트레스장애는 사람이 전쟁, 고문, 자연재해, 사고 등을 경험하고 그에 대한 공포감을 느끼고 이후에도 계속해서 고통을 느끼는 질환으로 정상적인 사회생활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게 된다.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담은 논문은 국제학술지 '통합정신의학'(Comprehensive Psychiatry) 최근호에 게재됐다.

이 교수는 "외상후스트레스장애는 피해자뿐만 아니라 구조인력이나 자원봉사자에게서도 발생할 수 있다"며 "재난에 노출된 다양한 구성원의 정신건강에 대한 관심과 치료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cbeb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