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김상곤 임명은 야당·국민여론 정면으로 거스르는 것"

송고시간2017-07-05 09:49

"부적격자 임명 강행하면 정국 어려워…靑 대책 세워라"

한국당 국회 부분 보이콧 결정하자 당 방침 따라 입장 바꿔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5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야권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임명한 것에 대해 "청와대에서 적절하게 대책을 세워줄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자료사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자료사진)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개최한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앞으로도 부적절하다고 판명되는 인사들에 대해 계속 임명을 강행한다면 정국을 풀어나가는 데 상당히 어려움이 따를 것으로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제 김 장관 임명을 강행하면서 이 정부 들어와 야당과 국민이 부적절하다고 교체를 요구한 국무위원이나 장관급에 대해 세 사람째 임명을 강행했다"며 "세 사람째 임명 강행은 인사청문회를 형해화시키고 야당이나 국민 여론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임명이라고 본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규정상 장관의 경우 국회 찬반 표결절차가 없어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할 수 있는 만큼 야당이 부적격 장관 후보자들의 사퇴에 당력을 쏟을 필요가 없다는 취지로 언급해 주목을 받은 바 있다.

그러나 한국당이 김 장관 임명 후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항의의 뜻으로 부분적인 국회 보이콧을 결정할 정도로 격앙된 반응을 보인 상황에서 홍 대표의 이날 발언은 당분간 당의 방침과 보조를 맞추겠다는 뜻을 표시한 것으로 해석된다.

분주한 한국당 연석회의
분주한 한국당 연석회의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오른쪽 두번째)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대표 및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최고위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jeong@yna.co.kr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