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北ICBM 발사 공식확인 "강력조치" 예고…"핵무장 절대불용"(종합)

틸러슨 "北에 이익주거나 제재이행 못하면 위험한 정권 돕는 것"

(워싱턴·서울=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이윤영 기자 = 미국 정부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주장을 5일 공식 확인했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은 현지시간으로 4일 오후 6시20분, 우리시간으로 5일 오전 7시20분께 발표한 공식성명에서 "미국은 더욱 강력한 조치로 북한의 ICBM 발사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의 ICBM 발사는 미국과 동맹국들에 대한 새로운 위협이 고조되고 있음을 대변한다"면서 "미국은 북한의 핵무장을 절대로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북한 노동자를 초청하거나 북한 정권에 경제적, 군사적 이익을 주거나 유엔 대북 제재를 이행하지 못하는 나라들은 위험한 정권을 돕고 방조하는 것"이라고 경고하고, "세계적인 위협을 멈추도록 전 세계적인 행동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데이나 화이트 미 국방부 대변인도 미국은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미사일이 ICBM인 것으로 결론내렸다면서 "우리는 우리 자신과 동맹국을 수호하고 고조되는 북한의 위협에 맞설 우리의 능력을 전방위로 전개할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틸러슨 장관의 성명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지 약 22시간만에 나온 미국 정부의 첫 공식 반응이다.

미국 정부는 전날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직후에는 미사일 성격 등에 대한 공식 반응을 자제한 채 "정밀 분석 중"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여왔다.

이후 현지시간으로 독립기념일 휴일인 4일 오후 이례적으로 긴급 외교·안보장관회의를 소집,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주재로 대책을 논의했다.

따라서 틸러슨 장관의 성명은 외교·안보장관 긴급 회의에서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이 ICBM이라는 결론을 내리고 이에 대한 절대 불용 입장을 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정부는 그동안 북한의 핵실험과 더불어 ICBM 발사를 절대 넘어서는 안될 선, 즉 '레드 라인'으로 규정하고 이를 어길시 초강경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특히 틸러슨 장관이 이번 성명에서 북한 정권에 경제적·군사적 이익을 주는 행위, 유엔 대북 제재를 이행하지 않는 행위 등을 모두 북 정권을 방조하는 행위로 규정하고 전세계적 행동을 요구하고 나섬에 따라 '세컨더리 보이콧'을 포함해 이전보다 한층 강력한 대북 제재 조치가 이행될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美, 北ICBM 발사 공식확인 "강력조치" 예고…"핵무장 절대불용"(종합) - 1
미사일 발사에 환호하는 북한 주민들
미사일 발사에 환호하는 북한 주민들(서울=연합뉴스) 북한은 지난 4일 실시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 발사를 통해 미사일 탄두부의 대기권 재진입 및 단 분리 기술을 시험했다고 노동신문이 5일 보도했다. 사진은 미사일 발사 소식에 환호하는 북한 주민들의 모습. 2017.7.5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nkphoto@yna.co.kr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7/05 09: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