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미사일 사격훈련 지시…"성명으로 대응할 상황 아냐"

송고시간2017-07-05 07:36

전날 밤 지시…정의용 실장, 맥매스터 백악관 안보실장과 통화

트럼프 미 대통령 "文대통령 단호한 의지 공감"…훈련 전격 동의

발사되는 '에이태킴스'
발사되는 '에이태킴스'

(서울=연합뉴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에 대응해 5일 오전 동해안에서 열린 한미 연합 탄도미사일 타격훈련에서 주한미군의 에이태킴스(ATACMS) 지대지미사일이 발사되고 있다. [합동참모본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5일 "북한의 엄중한 도발에 우리가 성명으로만 대응할 상황이 아니며, 우리의 확고한 미사일 연합대응태세를 북한에게 확실히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文대통령, 미사일 사격훈련 지시…"성명으로 대응할 상황 아냐" - 1

문 대통령은 전날 북한이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급'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에게 한·미 미사일 연합 무력시위를 지시했다.

이에 정 안보실장은 4일 오후 9시께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안보보좌관과 통화했고, 맥매스터 보좌관은 이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에 대한 문 대통령님의 단호한 의지를 높이 평가하고 공감한다"며 미사일 발사계획에 전격 동의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밝혔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한·미 미사일 부대는 이날 오전 7시 동해안에서 한·미 연합 탄도미사일 사격을 실시했다.

이날 사격에는 한국군의 현무-Ⅱ와 미 8군의 ATACMS 지대지미사일이 동원됐으며, 목표물을 초탄 명중시켜 유사시 적 지도부를 정밀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과시했다고 합동참모본부는 밝혔다.

북한은 전날 오전 9시40분께 평안북도 방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화성-14형 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북한 측은 화성-14형 미사일이 고도 2천802㎞까지 상승했으며, 933㎞를 비행해 동해상의 목표물을 타격해 ICBM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