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범 "목 눌렀는데 죽었다"…살해 인정(종합)

송고시간2017-07-05 08:25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골프연습장에서 40대 여성을 납치·살해한 혐의로 검거된 심천우(31)가 경찰 조사에서 피해자인 A(47·여)씨 살해 사실을 인정했다.

강정임 바라보는 심천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정임 바라보는 심천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남 창원서부경찰서는 지난 4일 오후 10시께 조사를 받던 심천우가 "A씨가 고성을 지르며 도망가려 해 손으로 목을 눌렀는데 죽었다"고 자백했다고 5일 밝혔다.

살해 장소는 고성의 한 버려진 주유소였고, 살해 뒤 시신을 마대에 담았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심천우가 범행 전 케이블 타이와 마대를 미리 준비한 것으로 보아 우발적 살인이 아니라 계획적 살인일 수 있다"며 "추가 조사에서 계획성 여부를 밝혀낼 것"이라고 말했다.

심천우는 경찰에 검거된 뒤 "(주유소 건물에서) 나갔다가 오니 (A씨가) 죽어 있었다", "시신은 버렸으나 죽이지는 않았다" 등 진술을 하며 A씨 살인을 극구 부인해왔다.

다만 A씨를 납치하고 경남 진주시 진수대교 인근에 시신을 유기한 사실은 시인했다.

심천우는 지난밤 조사를 받던 중 심경을 바꿔 경찰에 자백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경찰은 공개수배 6일 만인 지난 3일 오전 10시 10분께 중랑구 면목동 한 모텔에 숨어있던 심천우와 강정임(36·여)을 붙잡았다.

이들은 지난달 24일 오후 8시 30분께 창원 시내 한 골프연습장 주차장에서 A씨를 납치·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프로파일러를 투입해 심천우와 강정임에 대한 조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심천우 '묵묵부답'
심천우 '묵묵부답'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골프연습장 40대 여성 납치·살해 피의자 심천우가 5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받으러 창원시 성산구 창원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심천우와 강정임은 각 다른 차로 법원에 도착했다. image@yna.co.kr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