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ICBM 재진입 기술 확증…대형 핵탄두 장착 가능"(종합2보)

송고시간2017-07-05 17:02

김정은 "美위협 청산 없으면 핵·미사일 협상 없어"…시험발사 동영상 공개

영상 기사 [영상] 북한 중앙TV,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영상 공개
[영상] 북한 중앙TV,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영상 공개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 4일 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형' 발사 영상을 5일 공개했다. 2017.7.5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북한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라고 주장하는 '화성-14' 발사를 통해 미사일 탄두부의 대기권 재진입 및 단 분리 기술 등을 시험했다고 5일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화성-14' 시험발사를 현장에서 참관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통신은 "이번 시험발사는 새로 개발한 대형 중량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대륙간탄도로켓의 전술·기술적 제원과 기술적 특성들을 확증하며, 특히 우리가 새로 개발한 탄소 복합재료로 만든 대륙간탄도로켓 전투부 첨두(탄두부)의 열견딤 특성과 구조 안정성을 비롯한 재돌입(재진입) 전투부의 모든 기술적 특성들을 최종 확증하는 데 목적을 두고 진행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재돌입 시 전투부에 작용하는 수천도 고온과 가혹한 과부하 및 진동 조건에서도 전투부 첨두 내부 온도는 25∼45도의 범위에서 안정하게 유지되고 핵탄두 폭발 조종 장치는 정상 동작하였으며, 전투부는 그 어떤 구조적 파괴도 없이 비행하여 목표 수역을 정확히 타격했다"고 주장했다.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 재진입ㆍ단분리 기술 최종 확증 "주장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 재진입ㆍ단분리 기술 최종 확증 "주장

(서울=연합뉴스) 북한은 지난 4일 실시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 발사를 통해 미사일 탄두부의 대기권 재진입 및 단 분리 기술을 시험했다고 노동신문이 5일 보도했다. 2017.7.5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통신은 또 "1계단 대출력 발동기(엔진)의 시동 및 차단 특성을 재확증하고 실제 비행조건에서 새로 개발된 비추진력이 훨씬 높은 2계단 발동기의 시동 및 차단 특성과 작업 특성들을 확증했다"고 밝혔다.

이어 "새로 설계한 계단 분리(단 분리) 체계의 동작 정확성과 믿음성을 검토하였으며, 전투부 분리 후 중간 구간에서 중량 전투부의 자세조종 특성을 재확증하고 최대의 가혹한 재돌입 환경 조건에서 말기 유도 특성과 구조 안정성을 확증했다"고 덧붙였다.

중앙통신은 '화성-14'와 관련해 "국방과학원 과학자·기술자들은 폭발적인 정신력과 기술 능력을 최대로 발휘함으로써 대형 중량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대륙간탄도로켓을 짧은 기간에 우리 식으로 새롭게 설계하고 제작했다"고 강조했다.

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ICBM 시험발사를 앞두고 며칠간 미사일 조립 현장을 계속해서 찾아 과학자·기술자들을 격려했다고 전했다.

'화성-14' 시험발사 현장에서 모니터를 통해 ICBM의 비행과정을 지켜본 김 위원장은 '완전 대성공'이라고 선언하고 시험발사에 참가한 과학자·기술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

김 위원장은 "우리의 전략적 선택을 눈여겨보았을 미국놈들이 매우 불쾌해 했을 것"이라며 "독립절(미국 독립기념일)에 우리에게서 받은 '선물 보따리'가 썩 마음에 들지 않아 할 것 같은데 앞으로 심심치 않게 크고 작은 '선물 보따리'들을 자주 보내주자"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심장부를 타격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로켓 '화성-14'형 시험발사까지 단번에 통쾌하게 성공함으로써 우리 당의 절대적인 권위를 결사옹위했다"고 만족을 표시했다.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 재진입ㆍ단분리 기술 최종 확증 "주장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 재진입ㆍ단분리 기술 최종 확증 "주장

(서울=연합뉴스) 북한은 지난 4일 실시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 발사를 통해 미사일 탄두부의 대기권 재진입 및 단 분리 기술을 시험했다고 노동신문이 5일 보도했다. 2017.7.5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특히 그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과 핵 위협이 근원적으로 청산되지 않는 한 우리는 그 어떤 경우에도 핵과 탄도로켓을 협상탁에 올려놓지 않을 것이며, 우리가 선택한 핵 무력 강화의 길에서 단 한 치도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은의 '화성-14' 시험발사 참관에는 리병철 노동당 군수공업부 제1부부장, 김락겸 전략군 사령관, 김정식·정승일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 장창하 국방과학원 원장, 전일호 군 중장(별 2개), 유진·조용원 당 부부장 등이 함께했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TV는 이날 오후 '화성-14' 시험발사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 따르면 한 축 바퀴가 8개짜리인 이동식발사대에 실려 발사지점까지 운반된 '화성-14' 미사일은 지상 고정장치로 옮겨진 뒤 발사됐다.

북한은 미사일 동체에 카메라를 설치해 촬영한 단 분리 장면도 공개했다.

yoon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