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상하원 의원들, 트럼프에 '대북 강경대응·中 압박강화' 촉구

송고시간2017-07-05 06:32

가드너 "나약한 대응에 재앙 초래 가능성…모든 국가들 北과 무역거래 끊어야"

마키 "北과 직접외교·中압박으로 답해야", 피셔 "北·中·러에 더 큰 압박 필요"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미국 상·하원 여야 의원들은 4일(현지시간)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면서 북한에 대한 제재 수위와 중국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트위터에 글을 올린 것 외에는 공식적인 입장조차 밝히지 않고 휴일 골프를 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더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설 것을 한 목소리로 요구했다.

이와 함께 유엔을 위시한 국제사회가 모든 수단을 동원해 북한에 대한 전방위 제재를 가하라고 주문했다.

코리 가드너(공화·콜로라도) 상원 외교위 아시아태평양소위원장은 성명에서 "국제사회가 나약하게 대응해 왔기 때문에 재앙적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는 잠재적 군사 충돌의 길로 치닫고 있다"면서 "핵전쟁을 막기 위해 우리가 가진 모든 외교적, 경제적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심 있는 모든 국가는 북한이 비핵화에 관한 국제사회의 약속을 적극적으로 이행할 때까지 극히 제한된 인도주의 차원의 예외 조치를 빼고는 북한과의 금융·무역 거래를 모두 끊어야 한다"면서 "유엔 안보리는 즉각 새 대북제재 결의안에 그런 금수조치를 담고 이를 모든 국가가 강제로 준수하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북한과 거래하는 기업이나 북한의 조력자들이 미국 금융시스템을 이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초당적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가드너 의원은 중국에 대해서도 "외교적 압박과 중대한 경제적 손해를 끼침으로써 북한이 평화적 비핵화의 길로 나오도록 할 수 있고, 지금 당장 그렇게 해야 한다"며 결단을 압박했다.

코리 가드너 미 상원의원
코리 가드너 미 상원의원

에드워드 마키(매사추세츠) 상원 외교위 아태소위 민주당 간사는 트위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로 하는 모호한 엄포 대신 북한 정권과의 직접 외교를 위한 일관성 있는 전략과 중국의 대북 제재 압박 증가를 통해 북한의 위험한 시험에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가 미사일 실험이 있을 때마다 북한은 미국의 도시들까지 핵무기를 운반할 능력에 가까워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뎁 피셔 상원 군사위 전략부대소위원장은 트위터에서 "북한과 그 후원자인 중국과 러시아에 영향을 미치도록 더 큰 압력을 행사해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그들이 이 문제를 우리를 위해 풀 것이라는 환상을 가져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뎁 피셔 미 상원의원
뎁 피셔 미 상원의원

하원 외교위 소속 애덤 킨징어 의원(공화·일리노이)도 트위터에서 "하원이 제재 강화에 착수한 것은 좋은 첫 행보이지만,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레고리 믹스 하원의원(민주·뉴욕) 역시 CNN에 출연해 "중국에 대한 추가 압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여야 의원들이 트럼프 행정부의 미온적 대응을 앞다퉈 지적하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외교안보 부처는 독립기념일 휴일인 이날 사실상 침묵을 지켰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에도 어김없이 버지니아 주(州) 스털링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 클럽을 찾아 휴일 라운딩을 했다.

미국의 대외 정책을 대표하는 국무부도 성명을 내지 않았다.

대신 헤더 노어트 대변인이 트위터를 통해 "국무부는 관계 기관들과 협력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상세한 평가를 진행 중"이라고만 말했다.

미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는 이 같은 정부의 대응에 대해 "계속되는 백악관의 침묵은 현 정부가 과거 북한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반응해온 것의 연장선"이라고 지적했다.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