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보조작' 이준서 12시간 조사 후 귀가…"지시 안했다"

송고시간2017-07-05 04:56

4일 검찰 출석하는 국민의당 이준서 전 최고위원
4일 검찰 출석하는 국민의당 이준서 전 최고위원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를 대상으로 한 '취업특혜 의혹 제보조작' 사건 범행에 공모한 혐의를 받는 국민의당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5일 새벽 12시간에 걸친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전날도 16시간 조사를 받은 이 전 최고위원은 연이틀 소환에 피곤한 모습으로 서울남부지검 청사를 나서면서 취재진과 만나 당원 이유미(구속)씨의 범행에 공모한 혐의를 거듭 부인했다.

그는 "한 번 더 검증했다면 여러 분들이 힘든 상황이 없었을 텐데 잘못을 인정한다"면서도 "(조작을) 지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씨가 나한테 잘 보일 필요가 없는데 왜 조작했는지 나도 아직 이해할 수 없다"면서 "왜 끝까지 거짓말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이 제보가 조작된 사실을 발표하기 이틀 전, 이씨로부터 이런 내용을 처음 들은 것으로 알려진 조성은 전 비대위원은 전날 취재진에게 "이씨가 '이 전 최고위원이 자료를 만들어오라고 했다'고 말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전 최고위원은 "명확하게 무엇을 만들어오라고 했는지 조성은씨에게 질문해 달라"라면서 "조 전 위원이 왜 개입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전 최고위원이 이씨에게 '선거 이기면 끝이다'라고 말했다는 조 전 위원의 전언에 대해서도 "그렇게 말한 바 없다"고 부인했다.

검찰 조사 내용에 대해서는 "(어제에 이어 오늘도) 검찰이 명확한 증거를 제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씨로부터 준용씨의 한국고용정보원 입사 특혜 의혹과 관련한 조작된 육성 증언 파일과 카카오톡 캡처 화면 등을 받아 공명선거추진단 관계자들에게 넘겨 해당 제보가 폭로되도록 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날 오후 2시 이 전 최고위원과 이씨를 다시 불러 조사키로 했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