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쿠바 아바나에 국영 러브모텔 복원…"공공장소 사랑행위 줄 것"

송고시간2017-07-05 04:16

석양이 지는 말레콘 방파제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석양이 지는 말레콘 방파제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쿠바 수도 아바나 시 당국이 연인들에게 시간당 돈을 받고 객실을 빌려주는 국영 '러브모텔' 복원 작업에 착수했다고 영국 BBC방송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일명 '포사다스'로 불리는 국영 러브모텔은 1990년대에 쿠바가 경제위기를 겪으면서 허리케인 쉼터로 대체됐다.

이후 개인들이 러브모텔을 운영했으나 가격이 너무 비쌌다.

사설 모텔 운영업자들이 에어컨과 냉장고, 침대 등을 갖춘 방을 3시간에 5달러가량에 빌려줬다.

그러나 이런 가격은 쿠바인의 평균 월급 29.60달러의 6분의 1 수준에 달해 서민들로서는 큰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이 때문에 연인들이 시내 광장이나 공원, 대표 해변 방파제 거리인 말레콘에서 사랑을 대담하게 나누는 모습이 쉽지 않게 목격되곤 했다.

당국은 포사다스가 한층 저렴해질 것이며 아바나의 공공장소에서 사랑을 나누는 관행을 없애는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바나 지역 주택회사에서 일하는 국영주택 당국 관계자는 "5곳의 새 포사다스 체인은 수익성이 높고 아바나의 과밀화되고 부족한 주택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인어 신문인 트라바하도레스의 한 해설가는 19세기 말에 처음 문을 연 포사다스에 대해 대부분의 쿠바인이 생생한 추억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조치가 낮은 출산율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도 일각서 나온다.

쿠바의 여성 1인당 출산율은 1.6명으로 미주대륙에서 가장 낮다. 현 추세라면 쿠바는 2050년경 세계 9위의 고령화 국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penpia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