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핫도그 먹기대회서 신기록…10분에 72개 '꿀꺽'

송고시간2017-07-05 03:35

'조스' 체스넛 2연패…여자부서는 미키 수도 4연패

美 핫도그 먹기 대회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2YGpGNgjd8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의 독립기념일인 7월 4일마다 열리는 유명 핫도그 먹기대회에서 대회 신기록이 나왔다.

4일(현지시간) ABC 뉴스 등에 따르면 뉴욕 코니아일랜드에서 열린 '네이선스 핫도그 먹기대회'에서 조이 체스트넛(33)이 10분 안에 모두 72개 핫도그를 먹어치워 우승을 차지했다.

별명이 '조스'인 체스트넛은 이번 우승으로 지난해에 이어 2연승을 거뒀다. 지난해에는 10분 안에 핫도그 70개를 집어삼켜 8년 만에 왕좌를 탈환한 바 있다.

그는 2007년 이후 2015년 '슈퍼 두꺼비'로 불리는 맷 스토니(25)에게 석패한 것을 제외하고 연속 우승 기록 보유자다.

신인 카멘 신코티(24)는 초반부터 속도를 내며 선전했지만 62개를 먹어 2위를 기록했고, 스토니는 경기 내내 부지한 모습을 보이며 48개에 그쳤다.

美 핫도그 먹기 남자 챔피언 조이 체스트넛
美 핫도그 먹기 남자 챔피언 조이 체스트넛

여성부에서는 일본계 미키 수도(31)가 41개를 먹어치워 4년 연속 챔피언 벨트를 지켰다. 수도는 지난해 38과 2분의 1보다 2개 반을 더 먹어치운 것이다.

미셸 레스코(33)는 32개를 집어삼켜 2위를 차지했고, 여자부 최고 기록 보유자인 재미동포 소냐 토머스(한국명 이선경)는 30개를 소화해 3위에 랭크됐다.

'블랙 위도우'로 불리는 토머스는 2011년 여자부에서 우승한 뒤 3연패를 기록했다가 2014년 수도에게 패했다.

美 핫도그 먹기 여자 챔피언 미키 수도
美 핫도그 먹기 여자 챔피언 미키 수도

jongw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