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유권자명부 제출 불응 44개주로 늘어…3개주만 적극 찬성(종합)

송고시간2017-07-05 07:48

버지니아 지사 "트럼프의 대안적 선거 진실 입증하려는 수단일뿐"

미국 선거 기표소
미국 선거 기표소

[CNN 방송 캡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지난해 대선을 비롯해 최근 미국 내 선거에서 부정과 사기가 만연했다는 판단 아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박차를 가하는 유권자 명부 제출 요구에 미국의 대다수 주가 불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도대체 뭘 숨기려는 것이냐"며 주(州) 정부에 유권자 정보를 내놓으라고 압박했지만, 50개 주 가운데 41개 주가 개인정보 보호 등을 이유로 들어 명시적인 반대 의사를 표시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주 정부 비난 트윗
트럼프 대통령의 주 정부 비난 트윗

4일(현지시간) 미 CNN 방송이 50개 주 주지사실과 총무장관실 등을 상대로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인 선거공정위원회가 부정선거 조사를 위해 발송한 자료 제출 요구에 응할 것인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자료 제출 요구에 적극적인 찬성 의사를 보인 주는 3개 주에 불과했다.

44개 주가 반대했고 나머지 3개 주는 응답하지 않거나 입장을 정하지 않았다.

지난주 각 주에 발송된 선거공정위의 공문에는 유권자 이름(풀네임), 주소, 생년월일, 정당 가입 여부와 소속 정당, 전과, 병역, 사회보장번호(SSN) 네 자리, 2006년 이후 투표 기록, 해외체류 여부 등 광범위한 유권자 정보를 제출하라는 내용이 담겼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위원장, 크리스 코박 캔자스 주 총무장관을 부위원장으로 한 선거공정위는 특히 작년 대선에서 투표조작, 유권자 허위등록 등 선거 부정이 있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지난 대선 기간에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여당이던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선거 조작을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패배 불복 의사를 비쳤고 선거 감시단을 꾸리기도 했다.

코박 부위원장은 많은 주 정부가 자료 제출을 꺼리자 "(유권자 정보가) 공적으로 사용되는 것이 아니라면 아예 요청하지 않는다"고 캔자스 지역신문 캔자스시티스타에 말했다.

코박 부위원장은 퓨리서치 센터 자료를 인용해 "작년 미 전역에서 180만 명의 사자(死者·이미 사망한 사람)가 유권자 명부에 등재돼 있었다"며 "사상 최초로 주(州) 자료를 사회보장국 데이터베이스와 대조해 보려는 시도"라고 강조했다.

일부 주에서는 사회보장번호는 제출하지 못하겠다는 반응을 보이고, 다른 일부 주에서는 생년월일과 당적을 사적 정보로 간주해 제출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코박 부위원장은 온라인 포털을 통해 방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방안도 제시했지만, 주 정부의 입장을 바꾸지는 못하고 있다.

현재 콜로라도, 미주리, 테네시 주에서만 위원회의 자료 제출 요구에 적극 찬성하고 있다.

공화당 소속인 콜로라도 주 웨인 윌리엄스 총무장관은 "연방 정부가 어떤 결정을 내리기에 앞서 이런 정보를 요구하는 것은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역시 공화당에 소속된 미주리 주 존 애쉬크로프트 총무장관도 "위원회의 요구는 공정한 것"이라며 "미국 선거 절차의 완전성을 확보하는 노력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버지니아, 뉴욕, 캘리포니아, 매사추세츠, 켄터키, 코네티컷, 미네소타, 오클라호마, 로드 아일랜드, 버몬트, 유타, 노스캐롤라이나, 인디애나, 아이오와, 루이지애나 주 등 19개 주는 공개적으로 위원회의 자료 제출 요구를 비난하고 있다.

공화당 소속인 루이지애나 주의 톰 셰들러 총무장관은 "대통령 직속 위원회가 재빨리 정치화해서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방대한 양의 정보를 요구한다. 그것도 여러 번 반복해서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시시피 주의 델버트 호스먼 총무장관도 공화당 소속이지만 "우리 주 자체 선거 과정을 실행함으로써 우리 주에 사는 시민의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버지니아 주의 테리 매컬리프 지사는 "선거공정위원회는 작년 11월 대선에 부정이 있었다는 그릇된 개념에 기초해 허울만 그럴 듯한 트럼프 대통령의 '대안적 선거 진실'을 입증하려는 수단일 뿐"이라고 비꼬았다.

와이오밍 등 일부 주는 입장 표명을 보류했다가 최종적으로 제출 거부 쪽으로 정리했다

미국 선거 투표함
미국 선거 투표함

[연합뉴스 자료사진]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