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무일 '청문회 모드' 돌입…성완종 리스트 등 쟁점 전망

송고시간2017-07-05 05:55

검찰개혁 의지·정치적 중립성 관련 질의 집중 대비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문무일(56·사법연수원 18기) 검찰총장 후보자가 지명 이튿날인 5일부터 본격적인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에 돌입한다.

대검찰청에 따르면 문 후보자는 이날 오전 9시께 서울 서초동 서울고검 12층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해 윤웅걸 대검 기획조정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청문회 준비단'의 지원을 받으며 신상 자료 검토를 시작한다.

준비단은 기획총괄팀장 손준성 대검 정책기획과장, 홍보팀장 김후곤 대검 대변인, 비전팀장 김동주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장, 신상팀장 예세민 대전지검 형사2부장과 휘하 검사 등 10∼15명으로 구성됐다.

전날 항공편으로 근무지였던 부산에서 서울로 상경한 문 후보자는 오후 6시를 넘겨 서울고검에 도착해 사무실 상황을 점검하고 준비단 인선을 마쳤다.

정부는 이번 주 내로 문 후보자의 인사청문 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며, 소관 상임위원회인 법제사법위원회는 이달 20일 청문회를 열 계획이다.

정치권은 청문회에서 문 후보자의 검찰개혁 의지와 정치적 중립성 등을 핵심 항목으로 삼아 검증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문 후보자는 전날 "국민이 원하는 것, 형사사법 분야 종사자들이 생각하는 것, 우리 시대의 시대정신이 바라는 것을 성찰하고 또 성찰해 국민을 위해 좋은 결과가 나올 때까지 노력하겠다"고 개혁 의지를 밝혔다.

다만 일각에서는 후보자가 현직 검사라는 점에서 그의 팔이 '안으로 굽지 않겠느냐'는 조심스러운 시선도 있다.

이에 따라 청문회에서는 문 후보자의 검찰개혁 의지를 확인하는 한편 구체적인 실현 방안과 비전도 검토하게 될 전망이다.

서울고검 도착한 문무일 후보자
서울고검 도착한 문무일 후보자

2015년 문 후보자가 이끌었던 '성완종 리스트' 수사 결과의 적절성 역시 청문회장 테이블에 올라올 가능성이 거론된다.

당시 야당이었던 현 여당은 문 후보자가 리스트에 적힌 8명의 정치인 중 '친박' 6명을 불기소한 점을 두고 '권력 눈치 보기식 수사'라고 비판했다. 조국 민정수석비서관이 소장을 지낸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도 올해 보고서에서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면죄부 수사였다고 평가됐다"고 말했다.

옛 여당인 현 자유한국당도 문 후보자의 수사팀에 의해 기소됐다가 2심에서 무죄를 받고 대법원 판단을 앞둔 홍준표 당 대표 측을 중심으로 불만 기류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전날 논평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검찰총장 후보자가 모두 호남 출신으로 지역 편중 인사란 점은 다소 아쉬운 부분"이라며 "후보자의 능력과 자질, 도덕성을 철저히 검증해 나가겠다"고 했다.

문 내정자는 올해 3월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당시 21억4천311만원을 신고했다. 그간 검사장-고검장 승진 과정에서 두드러지는 신상 문제가 나왔던 적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