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브란스병원, 심방세동 일으키는 신규 유전체 2종 발견

송고시간2017-07-05 08:00

박희남·김태훈 교수팀 연구결과 '유럽심장저널' 게재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박희남·김태훈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교수팀은 심방세동을 일으키는 새로운 유전체 2종을 발견했다고 5일 밝혔다.

심방 움직임이 불규칙하거나 가늘게 떨리는 증상을 보이는 심방세동은 허혈성 뇌졸중(뇌경색)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연구진은 심방세동 환자 672명과 한국인 유전체 역학조사에 참여한 3천700명을 대상으로 유전체 분석법의 일종인 '전장 유전체 연관분석'(Genome-wide association study)을 시행했다.

그 결과, 기존에 알려졌던 유전체 5종(1q24/PRRX1, 4q25/PITX2, 10q24/NEURL, 12q24/TBX5, 16q22/ZFHX3) 외 새로운 유전체 2종(1q32.1/PPFIA4, 4q34.1/HAND2)이 심방세동 발병에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연구진은 60세 이전에 심방세동이 발생한 200명과 심장에 이상이 없는 1천812명을 비교한 추가 연구에서도 해당 유전자가 심방세동과 연관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심방세동은 여러 발병 인자가 관여하는 퇴행성 심장 부정맥 질환이지만, 유전적 요인 역시 매우 중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기 심방세동이라 불리는 60세 이전 발병의 경우 유전적 요인이 더 크게 작용한다. 부모 중 한 사람만 심방세동을 갖고 있어도 자녀가 심방세동을 겪을 위험도가 1.9배 상승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박희남 교수는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심방세동 환자가 점점 늘고 있다"며 "심방세동 환자 중 60%가 초기에는 전혀 증상을 느끼지 못하는데 이같은 유전체 분석이 조기 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유럽심장저널'(European Heart Journal) 최근호에 게재됐다.

박희남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교수
박희남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교수

[세브란스병원 제공=연합뉴스]

k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