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율통합 시골초등학교 학생들 "친구 많아져 좋아요"

송고시간2017-07-04 09:55

학생·학부모 "통합학교 생활 만족"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김병우 충북교육감 취임 이후 충북 농촌 소규모 학교 통폐합 사례는 2건 있었다.

괴산군 불정면 추산초등학교와 목도초등학교가 지난 3월 목도초등학교로 통합했고, 단양군 대강면 장정분교도 같은 달 본교인 대강초등학교와 합쳤다.

추산초와 장정분교 학부모들은 학교 폐지에 동의했다.

통합 전인 지난해 5월 목도초등학교와 추산초등학교 학생들이 '목도·추산 어울 한마당'에서 판 뒤집기 게임을 하는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통합 전인 지난해 5월 목도초등학교와 추산초등학교 학생들이 '목도·추산 어울 한마당'에서 판 뒤집기 게임을 하는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4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목도초·대강초에 재학 중인 옛 추산초·장정분교 학생 22명과 이들의 부모 22명을 대상으로 최근 설문 조사한 결과 학생 59.1%와 학부모 100%가 통합한 학교생활에 대체로 만족하거나 매우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학생의 40.9%는 "보통"이라고 대답했다.

학생들은 통합 후 좋아진 점으로 '친구들이 많아진 것(45%)', '다양한 교육활동(27.5%)', '많은 친구와의 공부 및 좋은 학교시설·환경(각 12.5%)' 등을 꼽았다.

학부모 대부분(95.2%)은 통합 후 자녀의 통학버스 탑승 시간에 대해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학부모들은 향후 개선 사항으로 다양한 방과후교육 운영(57.1%), 폐교의 지역복지시설 활용(28.6%), 통합 중심학교의 우수학교 육성(14.3%)을 요구했다.

도교육청은 지역사회 요구가 없는 한 농촌 소규모 학교의 인위적 통폐합을 추진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다만 농촌의 학생 수 급감 국면을 맞아 '1면 1교' 유지를 위해 지역 주민·학부모, 동문회의 동의를 거쳐 소규모 초·중학교 통합 운영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jc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