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발전소 배출 CO₂를 메탄가스로…한전, 연료화 기술개발 착수

송고시간2017-07-04 09:18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한국전력이 석탄화력발전소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CO₂)를 천연가스의 주성분인 메탄가스로 전환하는 기술을 개발한다.

한전은 LG히타치 워터솔루션과 함께 33억원을 투입해 2019년까지 CO₂의 바이오메탄화를 위한 미생물 기술과 공정 요소기술을 공동 개발한다고 4일 밝혔다.

그동안 화력발전에서 나오는 CO₂는 모아서 땅이나 바닷속에 저장했다.

그러나 새 기술이 개발되면 버려지는 CO₂를 연료로 전환해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석탄화력의 대안인 천연가스 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은 2019년까지 메탄화 미생물 선정과 대량 증식, 메탄가스 생산플랜트 건설 등 관련 기술을 확보하고 2022년까지 1MW급 실증설비를 통해 기술을 검증한 뒤 2023년부터 50MW급 상용설비로 개발·보급할 예정이다.

상용설비로 하루 1천t의 CO₂를 메탄으로 전환해 천연가스 발전용 연료로 사용한다면 연간 600억원의 연료비를 절감할 수 있다.

기술 원리
기술 원리

[한국전력 제공=연합뉴스]

기술 개요
기술 개요

[한국전력 제공=연합뉴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