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채소·과일 먹겠나…가뭄에 이은 장마로 가격 급등세 지속 우려

송고시간2017-07-05 06:07

감자 94%↑, 양파 82%↑, 사과 32%↑, 자두 24%↑…"추가 상승 가능성"


감자 94%↑, 양파 82%↑, 사과 32%↑, 자두 24%↑…"추가 상승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극심한 가뭄 탓에 채소·과일 값이 작년보다 평균 10% 가량 올랐고 90% 이상 폭등한 품목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전국이 장마 영향권에 들면서 과수원과 밭 침수 피해도 우려돼 가격 의 고공 상승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5일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에 따르면 3일 현재 주요 채소·과일 21개 품목 가격이 작년 6월 26일에 비해 평균 8.92% 뛰어올랐다.

이 가운데 가장 많이 상승한 품목은 수미(秀味)종 감자다.

가뭄 탓에 채소.과일가격 폭등세
가뭄 탓에 채소.과일가격 폭등세

수미종은 1962년 위스콘신대학이 종자를 개량한 흰감자 계열의 고급형 감자다. 전분함량이 많고 쉽게 부서지지만 비교적 한랭한 기후에서 키우기 쉽고 저장성이 좋아 대마지종과 함께 우리나라에서 키우는 흰 감자의 대표적인 품종이다.

20㎏상자 수미종 감자(상등급)가격은 2만7천515원으로 작년 6월 26일의 1만4천165원보다 무려 두 배 가량인 94% 치솟았다.

양파(1㎏·상등급)도 649원에서 1천183원으로 82% 상승했다.

애호박(20개·상등급)도 1만3천868원으로 작년(8천4원) 대비 73% 올랐다.

백다다기 오이(100개·상등급)와 고구마(10㎏·상등급)도 각 3만3천493원과 3만621원으로 62%와 50% 뛰어올랐다.

풋고추(10㎏·상등급)도 3만3천158원에서 3만9천882원으로 20% 상승했다.

과일가격의 고공행진세도 만만하지 않다.

사과 후지(10㎏상자·상등급) 가격은 2만9천922원으로 작년 비슷한 시기에 비해 32%나 올랐다.

여름과일인 수박(2%↑)과 자두 대석조생(24%↑) 가격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주요 채소와 과일 21개 품목 중 가격이 작년 동기 대비 오른 품목은 11개다.

이런 상황에서 장마철이 시작돼 채소·과일 가격이 추가 상승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장마철에는 생육부진과 출하량 감소로 채소류와 과일류의 값이 급격히 증가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실제 최근 몇 년 전에 국지적으로 밭 침수 피해가 발생한 일부 채소의 경우에는 불과 일주일 만에 가격이 배 이상 치솟기도 했다.

대형마트의 한 관계자는 "올해 들어 극심한 가뭄이 이어지면서 채소·과일 값이 폭등했는데 최근 폭우 피해까지 겹쳐 가격이 더 올라갈 가능성이 크다"며 "경기불황으로 힘들어진 가계 살림이 더 빠듯해지게 됐다"고 말했다.

chunj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