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재하, 한중일 친선육상대회 200m 금메달…20초84

한국, 금 3개·은 4개·동 4개로 종합 2위
한중일 친선육상대회 남자 200m 시상식
한중일 친선육상대회 남자 200m 시상식[대한육상연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이재하(25·서천군청)가 2017 한·중·일 친선육상경기대회에서 남자 200m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재하는 2일 중국 링보에서 열린 이 대회 남자 200m에서 20초84의 개인 최고기록(종전 20초89)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박봉고(26·강원도청)는 20초86으로 은메달을 수확했다.

2일 하루 동안 열린 이 대회에서 한국은 금메달 3개, 은메달 4개, 동메달 4개로 중국에 이은 종합 2위를 이뤘다.

남자 포환던지기에서 정일우(31·성남시청)는 19m20을 던져 금메달, 황인성(33·포항시청)은 17m90을 기록해 동메달을 차지했다.

여자 100m 허들에서 한국 여자 허들의 에이스 정혜림(30·광주시청)은 13초29로 우승했다.

여자 멀리뛰기 정순옥(34·안동시청)은 6m16, 남자 높이뛰기 강성모(29·안동시청)는 2m10, 남자 세단뛰기 김동한(28·안동시청)은 16m12를 기록하며 각각 은메달을 획득했다.

여자 포환던지기에서 이미영(38·영월군청)은 16m81, 여자 400m 릴레이에서 한국 여자팀은 45초94, 남자 4x400m 릴레이에서 한국 남자팀은 3분11초53을 기록하며 각각 동메달을 차지했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7/03 13: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