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차기 검찰총장 4파전…소병철·문무일·오세인·조희진 추천(종합)

법무부 "차관이 신속히 후보 임명제청"…文대통령 독일 출국 전 낙점 가능성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회는 3일 법무연수원장을 지낸 소병철(왼쪽부터) 농협대 석좌교수, 문무일 부산고검장, 오세인 광주고검장, 조희진 의정부지검장을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추천했다. 2017.7.3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회는 3일 법무연수원장을 지낸 소병철(왼쪽부터) 농협대 석좌교수, 문무일 부산고검장, 오세인 광주고검장, 조희진 의정부지검장을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추천했다. 2017.7.3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이지헌 기자 = 검찰 개혁을 주요 국정 과제로 제시한 문재인 정부 초기 검찰 조직을 이끌어나갈 차기 검찰총장 후보군이 전·현직 고위 간부 4명으로 압축됐다.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회(위원장 정성진 전 법무부 장관)는 3일 법무연수원장을 지낸 소병철(59·사법연수원 15기·전남 순천) 농협대 석좌교수, 문무일(56·18기·광주) 부산고검장, 오세인(52·18기·강원 양양) 광주고검장, 조희진(55·19기·충남 예산) 의정부지검장을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장관 직무대행인 이금로(52·20기) 차관에게 추천했다.

정 전 장관 등 추천위원 9명은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회의실에 모여 각계에서 천거된 후보군을 대상으로 검증 작업을 벌인 끝에 이같이 결정했다.

소 교수는 법무부 검찰과장·정책기획단장을 거쳐 대검 범죄정보기획관, 법무부 기획조정실장, 대검 형사부장 등 검찰·법무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으며 대전지검장, 대구고검장 등을 역임했다.

후보자 중 유일하게 현직이 아닌 그는 2013년 법무연수원장을 지낸 뒤 변호사로 개업하지 않고 농협대 및 법무연수원 석좌교수로 후학 양성에 전념해왔다.

문 고검장은 대검 특별수사지원과장, 과학수사담당관에 이어 중수1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등 특수수사로 잔뼈가 굵은 대표적인 '특수통'이다. '성완종 리스트' 수사 때 대검이 꾸린 특별수사팀장을 지내기도 했다.

오 고검장은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장, 대검 공안기획관을 지낸 '공안통'이면서도 대검 대변인을 거쳐 대검 기획조정부장, 반부패부장을 역임하면서 기획·범죄정보·특수 등 다양한 분야를 모두 경험했다는 평을 받는다.

조 지검장은 국내 첫 여성 검사장이다.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공판2부장·형사7부장), 법무부 과장(여성정책담당관), 차장검사(고양지청), 지청장(천안지청장) 등을 거치며 가는 곳마다 '여성 1호' 기록을 만들어왔다.

법무부 장관이 공석 상태여서 직무대행인 이금로 차관이 위원회가 추천한 후보자 중 한 명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임명제청하고, 문 대통령은 제청자를 임명하는 절차를 밟게 된다.

검찰총장 최종 후보자는 이르면 이번 주 중 결정될 전망이다.

법무부는 회의 직후 보도자료를 내고 "장관 직무대행은 추천위원회의 추천 내용을 존중해 신속하게 검찰총장 후보자를 임명 제청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박상기 법무장관 후보자의 임명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아 제청권자인 법무부 장관이 아직 공석인 상태다. 초유의 법무·검찰의 수뇌부 공백 사태를 조기에 해소하는 차원에서 다소 이례적이나 이 차관이 제청권을 행사하기로 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명 시기는 문 대통령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독일로 출국하는 7일 이전이 될 가능성이 있다.

차기 검찰총장 내정자의 국회 인사청문회는 임명동의안이 제출된 날부터 20일 이내에 마쳐야 한다. 부득이한 이유로 일정이 미뤄지면 추가로 10일을 더 쓸 수 있다.

총장 임명 과정에서는 검찰 수사의 중립성 확보, 법무부 탈검찰화 등 검찰·법무부 개혁 의지가 주된 기준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차기 총장은 67년 만의 비법조인 출신 법무부 장관이 될 것으로 보이는 박상기 후보자와 함께 문재인 정부의 검찰 개혁 과제를 이행함과 동시에 대대적인 인적 쇄신이 예고된 가운데 조직을 추스르는 중책을 맡게 된다.

이런 맥락에서 전·현직 여부가 하나의 인선 기준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흘러나온다. 일각에서는 지역 안배, 성별 등이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7/03 14: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