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콩반환협정, 中 "이제 역사" vs 英 "오늘도 유효'(종합2보)

송고시간2017-07-01 23:36

英외무 "홍콩에 대한 영국의 약속은 여전히 강해"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홍콩 주권 반환 20주년을 맞아 당사자인 중국과 영국이 '영국-중국 공동선언'(홍콩반환협정)의 실질적인 효력을 놓고 상반된 주장을 내놨다.

1일(현지시간) 영국 진보성향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중국 루캉(陸慷)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영-중 공동선언은 "더는 아무런 현실적인 의미가 없는" "역사적 문서"라고 말했다.

루캉 대변인은 "그것은 중앙정부의 홍콩 관리를 전혀 구속하지 않는다"며 "반환이후 영국은 주권과 지배할 힘, 감독할 힘이 전혀 없다. 관련된 사람들이 이런 현실을 알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발언은 공동선언상 2047년까지 홍콩에 보장된 권리와 자유를 방어하겠다는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의 성명 이후 나왔다.

존슨 장관은 "공동선언에 간직된 홍콩에 대한 영국의 약속은 오늘도 20년 전만큼이나 강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며 "홍콩의 성공적인 미래는 이 협정으로 보호되는 권리들과 자유에 달려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정신에서 '일국 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이 미래에 홍콩의 생활방식의 기본을 계속해서 제공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존슨은 "영국은 홍콩이 완전히 민주주의적이고 책임 있는 정부 체계를 향해 더욱 나아가기를 희망한다"면서 이같이 요구했다.

영국 외교부는 중국 정부의 "역사적 문서"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영국 외교부 대변인은 "공동선언은 30여년전 서명 당시만큼이나 오늘도 여전히 여전히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영국과 중국이 1984년 정식 체결한 공동선언은 1997년 7월 1일 홍콩을 중국에 반환해 특별행정구를 설치하고 중국은 1997년 이후 50년 동안 홍콩이 현행 체계를 기본적으로 유지토록 하는 등 '일국 양제' 기본 정신을 담고 있다.

런던 소아스대학(SOAS) 중국연구소장 스티브 창은 "세계 다른 국가들이 관심을 기울이고 대응해야만 하는 여러 사건 중 하나다"며 "중국이 영국과 맺은 국제적 합의를 쓰레기통에 던져버린다면 중국과 국제 협약에 서명한 다른 어떤 정부가 신뢰할 수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홍콩의 마지막 총독이었던 크리스 패튼은 최근 가디언과 인터뷰에서 영국 정부가 인권과 홍콩의 민주화 등이 문제에서 중국에 '굽신거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패튼은 중국의 홍콩의 자유와 자주권 침해에 영국 정부가 아무런 이의도 제기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홍콩의 정치서적 판매상들이 납치된 것은 홍콩반환협정의 명백한 위반임에도 영국은 소극적 대응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영국 정부가 중국과의 비즈니스를 의식해 저자세를 감수해오고 있다고 그는 비판했다.

jungwoo@yna.co.kr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