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佛 파리 "스타트업 허브 되겠다"…매머드급 벤처육성단지 오픈

송고시간2017-06-30 23:14

파리 중심가 센강변 철도기지 개조해 '스테이션 F' 개관

스타트업 1천개 수용…다채로운 창업 지원 프로그램 제공

파리에 오픈한 스타트업 인큐베이터 '스테이션 F'를 둘러보는 마크롱 대통령 부부
파리에 오픈한 스타트업 인큐베이터 '스테이션 F'를 둘러보는 마크롱 대통령 부부

[EPA=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가 세계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육성시설을 파리에 오픈하고 유럽 벤처기업 육성의 중심이 되겠다고 선언했다.

프랑스 민관합동 스타트업 육성단체 '라 프렌치 테크(La French Tech)는 파리 13구 센 강변의 1920년대 철도차량기지 건물을 개조해 '스테이션 F'를 최근 개관했다.

스테이션 F는 3만4천㎡ 규모의 스타트업 육성시설로, 페이스북,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등 세계 최대 IT기업들이 직접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한국의 네이버도 자회사 라인과 함께 전용 입주 공간인 '스페이스 그린'을 마련했다.

스테이션 F는 최대 1천 개의 스타트업을 수용할 수 있다. 심사를 거쳐 월 195 유로(25만원)의 사용료를 내면 입주할 수 있으며 3천 석의 업무공간과 20개 이상의 다채로운 지원 프로그램의 혜택을 볼 수 있다.

업무와 휴식공간 등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모든 생태계를 한 공간에서 해결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2018년 오픈을 목표로 인근에 창업가 6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거주공간도 건립되고 있다.

'라 프렌치 테크'는 스테이션 F를 통해 글로벌 스타트업들의 프랑스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프랑스를 거점으로 글로벌 벤처기업을 창업하는 데 필요한 각종 서비스와 장소 제공, 기술개발에 필요한 주요 대학과 연구소 연결 등 프랑스의 벤처 생태계와 네트워킹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프랑스 정부는 최근 창업자와 직원, 투자자들이 최대 4년까지 프랑스에서 거주하며 일할 수 있는 체류증도 마련하는 등 벤처기업과 인재 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프랑스 파리의 스타트업 인큐베이터 '스테이션 F'
프랑스 파리의 스타트업 인큐베이터 '스테이션 F'

[EPA=연합뉴스]

스테이션 F에 2억5천만 유로(3천200억원 상당)를 투자한 프랑스의 인터넷·모바일 재벌 자비에르 니엘은 지난 29일 저녁(현지시간) 개막행사에서 "파리에 대한 강력한 이미지를 창조하는 명소가 될 것"이라면서 ""언젠가는 전 세계인들이 파리에 와서 스타트업을 창업하는 날을 상상한다"고 말했다.

개막식에는 평소 스타트업과 공유경제에 지대한 관심을 보여온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직접 참석해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마크롱은 스테이션 F를 둘러보며 "영어로 기업가를 뜻하는 'entrepreneur'는 앵글로색슨인들이 빼앗아가긴 했지만 프랑스어다"라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마크롱은 앞서 지난 15일 파리의 비바테크 콘퍼런스에서 "프랑스를 스타트업처럼 생각하고 움직이는 스타트업 국가로 만들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그는 기업의 혁신을 지원하는 100억 유로의 상당의 기금을 조성 계획도 공개했다.

파리는 마크롱 대통령 취임 이전부터 이미 창업을 준비하는 벤처기업가들에게는 점차 매력적인 도시로 변모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스테이션 F에 입주한 엔지니어 출신의 벤처기업가 르미 루세는 AFP통신에 "저녁 식사의 대화 주제가 이미 '프랑스 때리기'에서 '프랑스 테크'로 바뀌었다"면서 "경영 환경이 2009년 대학 졸업 이후 엄청나게 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졸업할 때만 해도 해외로 나가 큰 회사에서 일하는 것을 꿈꿨는데 지금 학생들에게 물어보면 프랑스에 남아 스타트업에 합류하고 싶다는 청년이 많다"며 "프랑스에 (스타트업의) 황금시대가 열린 것 같다"고 덧붙였다.

yongl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