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對서방 맞제재 내년 말까지 연장…"농산물·식료품 금수"

송고시간2017-06-30 21:58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가 서방의 대러 경제제재에 대한 맞제재로 취한 서방 주요국 농수산물 수입 금지 조치를 내년 말까지 1년 더 연장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서방의 대러 제재에 대한 러시아의 맞제재를 2018년 12월 31일까지 연장하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

현 러시아의 맞제재 시한은 올해 말까지다.

이에 앞서 전날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는 대서방 맞제재를 1년 더 연장할 것을 푸틴 대통령에게 제안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메드베데프는 이날 내각 회의에서 유럽연합(EU)이 28일 대러 제재를 다시 연장했다고 상기시키면서 "러시아도 적합하게 대응할 것이며 하루 전 대통령과 이 문제를 논의했다"고 말했다.

EU는 7월 31일 끝나는 대러 경제제재를 내년 1월 말까지 6개월 더 연장하기로 했다.

러시아는 지난 2014년 8월 초 서방의 대러 제재에 대한 보복으로 EU 회원국과 미국, 캐나다, 호주, 노르웨이 등의 농수산물 및 식료품 수입을 전면 금지하는 보복 제재를 가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들 국가의 육류, 소시지, 생선, 해산물, 야채, 과일, 유제품 등이 수입금지 품목에 들어갔다.

이후 2015년 8월부터는 알바니아, 몬테네그로,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 등이 올해 1월부턴 우크라이나가 제재 국가 목록에 추가됐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