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태권도- 이아름, 디펜딩챔피언·세계 1위 꺾고 금메달

송고시간2017-06-30 18:19

여자 57㎏급서 하마다·존스 등 강호 거푸 제압

이아름 결승 안착
이아름 결승 안착

(무주=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30일 오후 전북 무주군 태권도원 T1 경기장에서 열린 2017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여자 57kg 준결승에서 이아름(25·고양시청)이 제이드 존슨(영국)과 결전을 벌이고 있다. 2017.6.30
love@yna.co.kr

(무주=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이아름(25·고양시청)이 '디펜딩 챔피언'과 올림픽 2회 연속 금메달리스트인 세계랭킹 1위를 차례로 꺾고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첫 메달을 금빛으로 장식했다.

이아름은 30일 전북 무주 태권도원 T1경기장에서 열린 2017 세계태권도연맹(WTF)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57㎏급 결승에서 하티스 쿠브라 일군(터키)을 7-5로 꺾었다.

이로써 2014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이아름은 세계선수권대회 첫 메달도 금빛으로 장식했다.

아울러 이번 대회에서 우리나라 대표팀의 5번째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여자 선수 중에서는 두 번째다.

이아름은 전날 8강에서 2015년 러시아 첼랴빈스크 대회 때 일본 선수로는 대회 사상 처음 금메달을 딴 하마다 마유를 14-8로 누르고 4강에 올라 동메달을 확보했다.

이아름은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딸 때도 결승에서 하마다를 눌렀다.

이어 이날 준결승에서는 제이드 존스(영국)마저 14-8로 꺾고 금메달 꿈을 키웠다.

존스는 2회 연속 올림픽 금메달리스트(2012, 2016)이자 현재 세계랭킹 1위인 최강자다.

하마다, 존스를 차례로 누르고 자신감을 키운 세계랭킹 6위 이아름에게 세계 15위 일군은 금메달 제물로 제격이었다.

이아름은 상대 감점에 이은 2점짜리 몸통 발차기 공격에 성공해 1라운드를 3-0으로 앞선 채 맞섰다.

2라운드 시작하자마자 3점짜리 헤드킥을 꽂아 6-0으로 점수를 벌린 이아름은 이후 두 차례 감점을 받아 6-2로 2라운드를 마쳤다.

3라운드에서도 몸통 공격을 허용한 뒤 두 차례 감점을 받는 등 두 점 차까지 쫓겼지만 끝내 리드는 빼앗기지 않았다.

이아름 금메달 환호
이아름 금메달 환호

(무주=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30일 전북 무주군 태권도원 T1 경기장에서 열린 2017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여자 57kg급 결승에서 이아름(25·고양시청)이 하티스 쿠브라 일군(터키)을 누르고 승리한후 태극기를 들고 경기장을 돌고 있다. 2017.6.30
love@yna.co.kr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