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주 사드기지 가던 군 헬기 유류 백 떨어뜨려(종합)

송고시간2017-06-30 18:27

민가 부근 인명피해 없어…고무로 만든 1천872ℓ짜리 가방

(칠곡=연합뉴스) 박순기 손대성 기자 = 경북 성주 사드기지로 유류를 나르던 한국군 헬기가 유류 백(가방)을 민가 부근에 떨어뜨렸다.

성주골프장에 물품 이송하는 헬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성주골프장에 물품 이송하는 헬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30일 오후 4시 50분께 경북 칠곡군 기산면 평복리 모 목공소 부근에 유류 백이 떨어졌다.

한 주민은 "대형 가방에서 휘발유 냄새가 난다"고 칠곡소방서에 신고했다.

군 관계자는 "육군 항공작전사령부 소속 UH60 헬기가 성주골프장으로 유류 백을 나르다가 지상 40m에서 떨어뜨렸다"며 "민가를 피해 안전한 곳에 낙하시킨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조종사 2명이 헬기 기체에 진동을 느끼자 무게를 줄이기 위해 유류 백을 떨어뜨린 것"이라며 "헬기는 인근에 안전하게 착륙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UH60 헬기 2대가 유류 이송임무를 수행 중이었고, 헬기 1대는 유류 백 1개씩을 이송했다고 군 측은 설명했다.

또 유류 백은 고무 재질로 만든 1천872ℓ짜리 가방이라고 밝혔다.

칠곡소방서와 경찰은 현장에 출동했으나 군 당국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