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충남에 내달 2일부터 장맛비…200㎜ 이상 내리는 곳도

송고시간2017-06-30 18:10

제주도 장마 시작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도 장마 시작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극심한 가뭄으로 몸살을 앓는 대전세종충남에 다음 달 초 장맛비가 내린다.

30일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다음 달 2∼3일 대전세종충남에 장맛비가 내리겠다.

일부 지역은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됐다.

예보대로 다음 달 2일 장맛비가 오면 올해 장마는 평년(6월 24∼25일)보다 7∼8일 늦게 시작되는 것이다.

이날 오후 3시 기준 장마전선은 남해 상에 위치하면서 서서히 동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이 장마전선은 다음 달 1일 새벽 이후 약해지면서 대전세종충남에는 영향을 주지 않겠다.

그러다 다음 달 2일 북태평양고기압이 한반도 부근까지 확장한 가운데 서쪽에서 찬 공기를 동반한 기압골이 접근하면서 다시 장마전선이 활성화돼 대전세종충남이 장마전선의 영향권에 들겠다.

장맛비는 2일 새벽 충남 서쪽부터 시작돼 낮에는 내륙으로 점차 확대하겠다.

특히 2∼3일 일부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2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오는 곳도 있겠으니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다음 달 4일 이후에도 북태평양고기압의 확장 정도에 따라 장마전선이 오르내리며 비가 오는 날이 잦고, 비가 올 가능성이 크다"며 "최신 기상정보를 적극적으로 참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