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선 황진하 전 의원 정계은퇴 "시민으로 돌아간다"

송고시간2017-06-30 17:12

"총선 패배 후 결심, 이제야 실천"…바른정당 창당 주도

4·13 총선 당시 황진하 전 의원(좌)과 김무성 의원(우)
4·13 총선 당시 황진하 전 의원(좌)과 김무성 의원(우)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육군 장성 출신으로 3선 의원을 지낸 황진하 전 의원이 30일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황 전 의원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13년여 동안 몸담아왔던 정치권을 떠난다. 평범한 시민으로 돌아가 제 경험과 생각을 많은 분과 공유하는 노력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황 전 의원은 2004년 육군 준장으로 예편한 뒤 한나라당 비례대표로 17대 국회에 입성했다. '원조 친박'으로 불리며 승승장구, 18·19대 총선 때 파주시에서 내리 당선됐다.

그러나 이후 친무(친김무성)계와 교분을 쌓으며 친박 색채가 옅어졌다.

그는 김무성 의원이 새누리당 대표로 있던 작년 4.13 총선 당시 당 사무총장을 지내면서 공천작업에 깊숙이 관여하기도 했다.

이후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건을 거치면서 김 의원을 비롯한 동료 의원들과 집단 탈당, 바른정당 창당에 힘을 보탰다.

이후 바른정당 파주시을 당협위원장을 맡았고, 최근 치러진 전당대회에서는 선거관리위원장으로 당내 경선을 진두지휘했다.

황 전 의원은 "사실 작년 총선이 끝나자마자 패배의 모든 책임을 지고 정계를 떠날까 생각했다"면서 "탄핵정국에 이은 분당사태에 바른정당 창당, 대선을 거치면서 그 결심을 오늘에야 실천하게 됐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