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18왜곡대책위 명칭 변경하고, 역할도 강화

송고시간2017-06-30 17:10

11월까지 5월 정신 헌법수록 위한 토론회 등 여론 형성


11월까지 5월 정신 헌법수록 위한 토론회 등 여론 형성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5·18민주화운동의 왜곡과 폄훼에 대응하기 위해 운영해온 5·18역사왜곡대책위원회가 5·18민주화운동 진실규명과 역사왜곡 대책위원회로 명칭을 변경했다.

5·18역사왜곡대책위[광주시 제공=연합뉴스]
5·18역사왜곡대책위[광주시 제공=연합뉴스]

5·18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과 5·18진실규명을 위한 역할도 강화한다.

5·18역사왜곡대책위원회는 30일 시청에서 제12차 회의를 열고 명칭 변경과 함께 역활을 확대, 강화하기로 했다.

5·18대책위는 5·18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 특별법 개정, 기념곡 지정 등 법률과 제도완비를 목표로 오는 11월까지 국회 헌법 개정 로드맵에 따른 토론회, 공청회 등 여론을 형성하기로 했다.

5·18 왜곡세력 처벌과 '님을 위한 행진곡' 공식기념곡 지정을 위한 특별법 개정 운동 등도 전개한다.

진실규명 특별법 제정, 진실규명위원회 설치, 국가보고서 채택 등을 위한 활동도 주력한다.

특별법 국회 통과를 위한 여론 형성, 진실규명위원회 구성·운영에 대한 모니터링과 의견 제시, 진실규명 조사 지원 등도 적극 나선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자체별 5·18기념식 개최, 발포명령자 확인 작업, 계류 중인 관련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건의했다.

기존 5·18역사왜곡대책위원회는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3년 5·18단체·법조계·시민단체·언론계 등 343개 단체가 참여해 출범했다.

'님을 위한 행진곡' 5·18 공식 기념곡 지정을 위한 1천만명 서명과 국회결의안 채택, 극우인사 지만원과 극우세력 등에 대한 사법적 대응 등을 해왔다.

윤장현 시장은 "5월의 가치가 재확인되고 있고 보다 역동적 역할을 요구받고 있다"면서 "역사왜곡에 대한 대응에 머무르지 말고 진실규명과 헌법전문 명시를 위해 광주공동체가 온 힘을 모아가자"고 강조했다.

nicep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