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각의서 위안부 강제동원 인정 문서 존재 첫 인정

송고시간2017-06-30 16:08

"200명의 부녀를 위안부로 발리섬에 데리고 들어갔다"

"다수의 부녀가 난폭한 수단으로 위협과 강요당했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최근 각의(국무회의)에서 2차대전 당시 일본이 위안부를 강제동원했다는 내용이 담긴 국립공문서관의 문서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일본 참의원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 27일 각의에서 "국립공문서관에서 내각관방에 제출한 위안부 관련 문서가 있느냐"는 가미 도모코(紙智子) 의원(일본공산당) 의원의 서면 질의에 "지난 2월 3일 182건의 자료가 제출됐다"고 답했다.

이번에 국립공문서관이 제출한 182건 중 '바타비아(자카르타의 옛 명칭)재판 25호 사건'이라는 자료에는 일본 해군의 인도네시아 특별경찰대 전 대장이 전후 일본 법무성 관계자에게 "200명 정도의 부녀(婦女)를 위안부로 오쿠야마(奧山)부대의 명령에 따라 발리 섬에 데리고 들어갔다"고 말한 증언이 담겨 있다.

또 '폰차낙(인도네시아 지명) 재판 13호 사건'의 판결문에는 "다수의 부녀가 난폭한 수단으로 위협당했고 강요당했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

일본 정부는 2007년 각의 결정에서 위안부 강제연행을 인정한 문서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지금까지도 "정부가 발견한 자료 가운데는 군이나 관헌에 의한 강제연행을 직접 보여주는 기술은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런 만큼 이번 각의 결정은 국립공문서관이 위안부 강제연행이 있었다는 내용을 담은 내용을 담은 자료를 내각관방에 제출한 것을 인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 인정한 일본정부 답변서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 인정한 일본정부 답변서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난 27일 각의(국무회의)에서 채택한 답변서. 일본 정부는 답변서에서 2차대전 당시 일본군 위안부를 강제동원했다는 내용이 담긴 국립공문서관의 문서 182건이 내각관방에 제출됐다고 밝혔다. 2017.6.30 2017.6.30

일본 정부는 답변서에서 "위안부 관련 문서가 내각관방에 제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다만 일본 정부는 이번 자료가 위안부 강제동원을 뒷받침하는 것은 아니라고 강변하고 있다.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관방부장관은 이들 자료에 대해 기자들에게 "해당 자료가 일본군이 조직적으로 위안부를 강제연행했다는 점을 직접 보여주는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도 답변서에서 관련 서류에 위안부 강제동원을 뒷받침하는 내용이 나온데 대해 "강제동원이라는 주장과 반드시 완전히 일치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민단체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전국행동'의 고바야시 히사토모(小林久公)씨는 "이번 답변서는 지금까지 일본 정부가 존재를 인정하지 않았던 군과 관헌에 의한 강제연행을 직접 보여주는 기술이 존재함을 처음으로 인정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위안부 문제는 한일간 문제일 뿐 아니라 아시아·태평양 전쟁에서 일본이 침략한 전 지역에의 문제"라며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일본 정부가 피해자들에 대한 가해 사실을 인정하고 사죄 및 배상을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취재보조 :이와이 리나 통신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