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음속엔 영원한 유치원생'…씨랜드 참사 유족 현장 찾아 오열

송고시간2017-06-30 13:30

씨랜드 참사 18주기 추모제 화성 화재현장서 처음 열려

아직도 생생한 참사의 기억…"하늘나라에서 영원히 안식하길"

(화성=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내 아이가 죽었다는 소식을 뉴스를 보고 알게 됐다고 생각해 보세요. 억장이 무너지는 줄 알았습니다."

1999년 6월 30일 새벽 6살짜리 막내딸을 수련회에 보낸 이모(53·당시 35세)씨는 "아이들이 간 곳에 불이 났대요. 형부! 어쩌면 좋아요"라는 처제의 전화를 받고 소스라치게 놀랐다.

사진에 손 올리는 유족
사진에 손 올리는 유족

곧장 텔레비전을 켜보니 '화성 씨랜드 참사' 소식으로 뉴스가 도배됐다.

사망자 명단에는 딸의 이름인 '이○○'도 나왔다.

이씨는 그야말로 하늘이 무너지는 심경이었다고 한다.

서울 송파구에서 화재 현장인 경기도 화성군 서신면으로 차를 몰고 부리나케 달렸으나, 지금처럼 길도 좋지 않아 2시간 넘게 걸려 도착했을 때는 이미 건물이 새까맣게 타버린 뒤였다.

이씨는 "1층 콘크리트, 2∼3층은 컨테이너로 된 가건물이 모두 타 엿가락처럼 휘어져 있었다"며 "내 자식이 죽었다는 생각에 정말 어디서부터 어떻게 해야 할지 머릿속이 새하얘졌다"고 끔찍했던 순간을 회상했다.

비슷한 시간 부천에 사는 김모(58·당시 40세)씨도 소식을 듣고 달려와 현장을 헤집고 있었다.

같은 유치원 소속 아이들은 모두 생존했다는데, 6살짜리 딸만 생사를 알 수 없다고 하니 미칠 노릇이었다.

김씨는 "우리 아이가 없다고 하는데 어찌 가만히 있을 수 있었겠느냐"며 "철골 구조물을 하나씩 헤집으면서 혹시나 아이가 있을까 찾았지만 허사였다"고 토로했다.

그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갔더니 '시신 훼손 상태가 너무 심하다'며 시신을 보지 못하게 해서 아이 얼굴을 다시는 보지 못했다"며 "제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울먹였다.

화성 씨랜드 참사
화성 씨랜드 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씨랜드 참사가 난 지 꼭 18년이 된 30일 유족들이 화재 현장을 다시 찾았다.

씨랜드 참사는 청소년 수련원 컨테이너 가건물에서 불이 나 2개 유치원 원생 19명과 인솔교사 등 23명이 숨진 대형 참사다.

수련원 인허가 과정에서 화성군 공무원들의 비위 사실이 드러나고, 6살 아들을 잃은 전 국가대표 하키선수 김순덕 씨가 정부의 무성의한 대응을 성토하며 국가로부터 받은 훈장을 모두 반납하고 뉴질랜드에 이민을 떠나 등 우리 사회에 큰 파문을 일으켰다.

화성시는 이날 씨랜드 현장 인근 서신면 궁평리 솔밭에서 '씨랜드 화재 희생 어린이 18주기 추모제'를 열었다.

앞서 유족들은 참사 후인 2000년 어린이안전재단을 설립했으며, 서울시는 송파구 마천동에 어린이안전체험관을 건립했다.

씨랜드 참사 추모제는 매년 이곳에서 개최됐으나, 지난해 17주기 추모제에 참석한 채인석 화성시장이 "내년에는 화성시에서 추모제를 열고 싶다"고 요청하고 유족들이 이를 수용하면서 처음으로 화성시에서 추모제가 열리게 됐다.

희생어린이 분향
희생어린이 분향

추모제에는 유족 50여 명을 비롯해 내빈과 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30대 젊은 아빠, 엄마였던 유족들은 이제 흰머리가 성성한 50대 중년이 됐다.

사고가 없었더라면 아이들은 벌써 대학을 졸업해 사회인으로 성장했을 테지만, 유족들의 가슴 속에는 여전히 대여섯 살짜리 어여쁜 아들·딸로 남아있다.

긴 고통의 시간, 부모로서 아무것도 해주지 못했다는 무력감과 아픔에 몸서리쳤던 유족들은 희생된 19명 아이의 영정 앞에 국화꽃 한 송이를 올려놓으며 또다시 눈물을 쏟았다.

채인석 화성시장은 "씨랜드 참사 이후에도 경주 리조트 사고, 세월호 참사 등 시기와 장소만 달랐을 뿐 똑같은 사건이 잇따랐다"며 "참사가 났음에도 실질적인 책임을 지지 않는 세력이 있어 매번 반복되는 것이다. 이런 기득권을 정리하고, 공평하고 상식적인 나라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추모사를 낭독했다.

이어 유족들과 함께 씨랜드 부지로 이동, 아이들의 넋을 위로하기 위한 추모공간을 포함한 '궁평 종합 관광지 조성사업' 계획을 알렸다.

화성시는 시비 497억원을 투입해 씨랜드 부지를 사들여 희생자 추모공간(330㎡)을 만들고, 인근 궁평리 해송지대 15만㎡에 수련원, 숲속놀이터, 캠핑장을 만드는 사업을 2019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유족대표 고석씨는 "18년이라는 세월이 흐르면서 흉터는 남았으나 상처는 조금씩 아물어가고 있다"며 "다시는 찾지 않겠다고 다짐했던 이 땅(화성시)이 교훈의 땅, 희망의 장소로 거듭났으면 한다"고 말했다.

유족들은 화성시에 거듭 감사의 뜻을 표하고, 지금은 잡풀만 무성한 화재 현장에서 아이들의 영원한 안식을 기도했다.

화재 발생 현장
화재 발생 현장

k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