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권단체 "두테르테 1년 인권재앙" vs 필리핀 "마약전쟁 성과"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마약과의 유혈전쟁'을 벌이는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의 취임 1년을 맞아 국제인권단체와 필리핀 정부가 다시 한 번 충돌했다.

미국 뉴욕에 본부를 둔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는 지난 28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필리핀 정부의 마약용의자 즉결처형 등을 문제 삼아 두테르테 대통령의 임기 첫 1년은 인권에 재앙이었다고 비판했다.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EPA=연합뉴스]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EPA=연합뉴스]

HRW는 필리핀에서 작년 6월 30일 두테르테 대통령 취임 이후 살인적인 마약과의 전쟁으로 최소 7천 명의 마약용의자가 경찰과 괴한에 의해 사살됐으며 필리핀 정부는 이런 죽음과 권한 남용에 대한 책임을 부인한다고 지적했다.

또 감옥에는 마약사범들 때문에 수용 가능 인원의 6배가 넘는 13만2천 명가량이 수감돼 있으며 이들이 음식 부족과 비위생적인 시설로 비참한 생활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HRW는 필리핀 정부가 올해 2월 두테르테 대통령의 정적으로 마약 유혈소탕전을 비판한 야당 자유당 소속의 레일라 데 리마 상원의원을 거물 마약상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체포한 것과 관련, 정치적 보복 의혹을 제기했다.

필리핀에서 괴한에 의해 사살된 마약 판매상의 장례 모습[AFP=연합뉴스]
필리핀에서 괴한에 의해 사살된 마약 판매상의 장례 모습[AFP=연합뉴스]

이에 대해 필리핀 정부는 불쾌감을 표시하며 필리핀에 만연한 마약을 뿌리 뽑고 국민의 삶을 개선하려는 두테르테 대통령의 노력이 성과를 내고 있다고 반박했다.

아나 마리아 바나아그 대통령궁 공보비서관은 29일 "두테르테 대통령이 진정한 변화의 단상에 서서 승리를 거뒀다"며 "HRW는 대통령의 개혁들을 무시해서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테르테 대통령 취임 이후 130만 명의 마약용의자가 자수하고 관계 당국이 121억 페소(2천738억 원)어치의 마약 2천340㎏을 압수한 것을 성과로 들었다.

그는 "6만2천 번의 마약 단속을 벌였다는 것은 농담이 아니다"며 마약사범 인권보다는 이 같은 실적을 강조했다.

필리핀 경찰은 마약 소탕정책으로 지난 1년 사이에 마약 거래가 약 26% 감소하고 주요 범죄는 29%가량 줄었다고 밝혔다.

수감자들로 가득 찬 필리핀 케손시 교도소[EPA=연합뉴스]
수감자들로 가득 찬 필리핀 케손시 교도소[EPA=연합뉴스]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11: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