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남119 하루 평균 286회 출동…가뭄·고온에 더 바빴다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 119가 올해 상반기 하루 평균 286회 현장 출동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전남 소방본부에 따르면 상반기 화재, 구조, 구급 등 출동 건수는 모두 5만1천507회로 지난해 같은 기간(4만6천591회)보다 10.6% 늘었다.

화재는 1천758건으로 지난해 상반기(1천312건)보다 34.0% 늘었다.

원인별로는 부주의 1천202건, 전기 221건, 기계 121건 등 순이다.

화재로 11명이 숨지고 66명이 다쳤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사망 17명, 부상 48명이었다.

구조 활동은 1만1천209건으로 지난해 상반기(9천57건)보다 23.8% 증가했다.

동물 포획(2천320건) 비중이 가장 높았으며 교통사고(1천933건), 안전조치(1천362건) 등이 뒤를 이었다.

구급은 3만6천369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만5천713건)보다 1.8% 늘었다.

하루 평균 210회에 걸쳐 모두 3만7천846명의 응급환자를 이송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와 가뭄 급수 지원 등 생활민원 출동도 2천171건이나 돼 지난해 상반기(509건)와 비교해 폭증했다.

박원국 전남 소방본부 119 종합상황실장은 "극심한 가뭄으로 야외 화재 발생 건수가 크게 늘었고 고온 탓에 야생동물 포획 출동과 폭염 경증환자 발생도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전남 소방본부 상황실
전남 소방본부 상황실[전남 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11: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