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추미애-박주선 장외충돌…"조직적 개입" vs "檢에 가이드라인"

움츠린 국민의당 "검찰 과잉수사 우려…국민의당 죽이기에 맞설 것"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파문과 관련, 장외에서 정면충돌했다.

추 대표가 이번 파문에 대한 대(對) 국민의당 전선의 전면에 서서 '조직적 개입' 의혹을 연일 제기, 대선후보였던 안철수 전 대표와 박지원 전 대표를 압박하자 박 비대위원장은 '국민의당 죽이기', '검찰에 대한 가이드라인 제시'라며 반발했다.

특히 국민의당은 검찰수사에 대한 적극 협조 및 자체 진상조사를 거듭 다짐하면서도 검찰이 현직 대통령 아들 관련 제보 조작이라는 사건의 특수성으로 인해 '과잉수사'를 할 가능성을 경계하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추 대표는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국민의당 진상조사단(단장 김관영 의원)의 전날 발표와 관련, "박지원 전 대표로 향하는 의혹의 시선을 차단하겠다는 의도가 너무 뻔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윗선에 보고했다는 사실을 시인, 국민의당이 극구 부인한 '윗선 지시'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했다"며 "이로써 평당원 개인의 일탈 정도로 덮으려고 했던 얄팍한 시도는 설득력을 얻기 어렵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안철수, 박지원 두 분의 침묵은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 검찰의 엄정수사와 함께 두 분의 책임있는 입장표명을 기다리겠다"며 "한 분은 대선후보였고 한 분은 경륜높은 '정치9단'으로 알려진 분 아닌가. 이쯤 되면 밝힐 것은 밝히는 자세가 필요한 때"라고 두 사람을 정조준했다.

추 대표는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이번 사건을 '국민의당 대선공작 게이트'로 규정, "당이 조직적으로 이것을 하게 된 경위를 다 밝혀야 되는 것"이라며 "안철수 전 대표 개인의 문제가 아니다. 민주주의를 유린하고 헌정질서를 어지럽힌 행위라는 점을 공당으로서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박주선 비대위원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추 대표가 국민의당 지도부와 대변인단이 총동원돼 조직적으로 개입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민주당이 때를 기다렸다는 듯 정략적으로 국민의당 죽이기 작전을 펼치고 있다는 얘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검찰에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으로, 민주당은 이를 빌미로 국민의당 죽이기에 나선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국민의당을 짓밟고 인위적 정계개편을 통해 여소야대 정국을 타파하고 패권적 양당제로 회귀하려는 정치 음모를 드러낸 것"이라며 "추 대표는 근거 없이 거짓 선동으로 국민의당 죽이기에 나선 것을 즉각 사과하라. 여당이 검찰에 가이드라인을 주고 거짓 선동하고 국민의당 죽이기에 나선다면 사즉생의 각오로 맞설 것"이라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SBS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이 수사는 현직 대통령 아들과 관련된 증거 조작의 문제에 대한 수사이기 때문에 검찰로선 자칫 잘못하면 오버할 수 있다"며 "대통령에게 충성을 하려는 분위기 때문에 과잉할 수 있다. 그렇게 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사실을 밝혀주면 더 바람이 없다"고 말했다.

대표간 장외공방 외에도 두 당간 신경전은 이어졌다.

민주당 전해철 최고위원은 회의에서 "국민의당 일부에서 취업특례를 포함한 특검을 해야 한다는 주장을 하면서, 그 잘못을 정치공세로 전환해 국면을 바꾸어 보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며 "증거를 조작해 선거의 민의를 훼손함으로써 민주주의의 근간을 뒤흔든 이 사건의 본질을 숨기려는 전형적인 물타기 주장으로,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 김홍걸 당 국민통합위원장은 SNS에 "안철수 씨가 권력욕에 눈이 멀더니 이젠 아예 염치나 양심 같은 건 버리기로 작정을 하셨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김정화 비대위원은 회의에서 김 위원장의 발언을 언급, "자신의 사회적, 정치적 위치를 생각하면서 김 전 대통령에게 누를 끼치는 언행을 삼가야 한다"고 반격했다.

추미애-박주선 장외충돌…"조직적 개입" vs "檢에 가이드라인" - 1
굳은 표정 국민의당 지도부
굳은 표정 국민의당 지도부(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김동철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다.
srbaek@yna.co.kr
발언하는 추미애 대표
발언하는 추미애 대표(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30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hihong@yna.co.kr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11: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