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대엽, 음주운전 고개 숙여 사과 "뼈아픈 반성 시간 보내"(종합)

송고시간2017-06-30 13:45

한국여론방송 사외이사 등재 논란엔 "두 번 인감 준 것 같다" 답변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서혜림 기자 =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30일 자신의 음주운전 전과와 관련해 "있어선 안 될 일을 했다는 측면에서, 그동안 지속적으로 했던 반성의 연장에서 국민 여러분 앞에서 다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음주운전의 경험은 저 스스로 생각해도 자신에게 용서할 수 없는 측면도 느껴졌다"며 이같이 사과했다.

인사말하는 조대엽 후보자
인사말하는 조대엽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2017.6.30
hihong@yna.co.kr

그는 '음주운전의 벌금형 처벌에 대한 입장을 밝혀달라'는 더불어민주당 서형수 의원의 질문에 고개를 잠시 숙인 뒤 "2007년으로 기억하는데 음주운전을 분명히 했었고 적발이 있었다. 경위가 어떠하든지 간에 그 이후 아주 뼈아픈 반성, 성찰의 시간을 보냈다"고 몸을 낮췄다.

'청문회에서 새로운 의혹이 나와 국민 눈높이에서 부족하다고 판단되면 사퇴하겠느냐'는 질의엔 "의원님들의 질의와 검증과정에 최대한 솔직하고 성실하게 답하겠다. 남은 부분은 의원님들과 국민의 몫으로 맡겨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조 후보자는 답했다.

이후 조 후보자는 '음주운전과 관련해서 일어서서 잘못을 빌고 사과해달라'는 이용득 민주당 의원의 주문에 일어나 두 손을 모으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그러면서 "음주운전한 사실에 대해서는 국민 여러분께 진정한 마음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지난 11일 장관 후보자 지명 당시 조 후보자에게 음주운전 사실이 있다고 미리 공개한 바 있다.

조 후보자는 또 한국여론방송에서 사외이사를 겸직하며 영리활동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한 질의 과정에서 "두 번 정도 인감과 인감증명서를 같이 준 것 같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김삼화 의원은 이에 '(관련 자료를 보면) 후보자의 인감증명서가 첨부된 것이 9번 나온다'고 따져 묻자 조 후보자는 "두 번 줬는데 첫 번째는 2통을 주고 두 번째는 8통을 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조 후보자는 이어 "일체 회사 과정에 관여한 바가 없기 때문에 그 과정이 어떻게 되는지 전혀 확인한 바 없다"고 덧붙였다.

인사청문회의 길
인사청문회의 길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문을 전달하기 위해 굳은 표정으로 위원장석으로 향하고 있다. 2017.6.30
hama@yna.co.kr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