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말 N 여행] 영남권: 캠핑·케이블카가 유혹한다…부산 바다 '활짝' 열렸다

7개 해수욕장 1일 모두 개장…해운대에선 보름간 야간 해수욕 가능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김준범 김용태 박정헌 기자 = 7월 첫째 주말인 1∼2일 영남지역에는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흐리고 비가 내리겠다.

1일부터 부산 7개 해수욕장이 전면 개장한다.

캠핑과 케이블카로 예년보다 한층 업그레이드 된 부산 바다의 변신이 눈에 띈다.

해운대 피서객 북적[연합뉴스 자료사진]
해운대 피서객 북적[연합뉴스 자료사진]

◇ 장마전선 북상 '비'

장마전선이 북상하며 흐리고 비가 내리다 그쳤다를 반복하겠다.

기온은 평년보다 조금 높겠다.

1일 아침 최저기온은 부산 22도, 울산·창원 23도, 대구 23도, 낮 최고기온은 부산 28도, 울산 31도, 창원 29도, 대구 32도다.

2일 아침 최저기온은 부산 22도, 울산·대구 24도, 창원 23도, 낮 최고기온은 부산 27도, 울산·대구 32도, 창원 29도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동부 해상에서 1∼2일 0.5∼2m로 일겠다.

송도해수욕장 케이블카[연합뉴스 자료사진]
송도해수욕장 케이블카[연합뉴스 자료사진]

◇ 팔색조 매력, 부산 바다 특징은

1일 부산 7개 해수욕장이 전면 개장한다.

지난달 해운대·송정·송도해수욕장이 조기 개장한 데 이어 본격적인 여름을 맞아 광안리·다대포·일광·임랑해수욕장도 추가로 문을 연다.

올해 부산지역 7개 해수욕장은 각기 다른 매력으로 피서객을 유혹한다.

해운대해수욕장은 7월 15일 동안 매일 오후 9시까지 야간에 해수욕을 즐길 수 있는 '달빛 해수욕'이 가능하다.

끝자락인 미포에서 팔레드시즈까지 300m 구간에서는 올해 처음으로 제트스키, 바나나보트 등 해양레포츠를 유료로 즐길 수 있다.

개장에 앞서 전남 순천만 갈대로 만든 파라솔 60개를 설치한 광안리해수욕장은 트램펄린, 울트라 시소, 문어발, 철골 슬라이드 등 대형 수상 놀이기구가 더 설치돼 즐길 거리를 늘렸다.

광안리 해수욕장 갈대 파라솔[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안리 해수욕장 갈대 파라솔[연합뉴스 자료사진]

보드 위에 서서 노를 저으며 즐기는 해양레저스포츠인 스탠드업 패들보드(SUP) 체험교실이 매주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 마련된다.

송정해수욕장에는 혼자 여행을 다니는 '혼족'을 위한 캡슐형 휴식공간(15개)이 오는 9월 새로 생긴다.

와이파이와 냉난방이 되는 6.6㎡ 크기의 캡슐형 휴식공간에서 바다를 보고 파도 소리를 들으며 휴식을 즐길 수 있다.

송정해수욕장은 파도가 높아 국내 서핑 족의 성지가 된 지 오래다.

우리나라 공설해수욕장 1호인 송도해수욕장에는 지난 21일부터 송도해상케이블카가 29년 만에 복원돼 바다 위 1.62㎞ 구간을 왕복하고 있다.

'시원해요' 해운대해수욕장 개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시원해요' 해운대해수욕장 개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송도해수욕장 매립지 공원에는 여름 성수기부터 19면의 텐트 사이트와 18면 규모의 카라반 숙박 시설로 구성된 '오토 캠핑장'이 운영될 예정이다.

다대포해수욕장은 부산도시철도 1호선 연장 다대 구간(신평역∼다대포해수욕장역)이 개통해 피서객이 늘어날 것 같다.

지난해 12월 말 개통된 복선전철 동해선 일광역과 인접한 기장군 일광 해수욕장도 올여름 새롭게 주목받는 피서지다.

기장군 임랑해수욕장은 해변을 따라 아름다운 해안 풍경을 즐길 수 있어 조용한 피서지로 주목받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