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진한 오승환 '끝판 대장' 자리 로즌솔에게 내주나

매시니 감독, 상황에 따른 마무리 투수 변화 시사
오승환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오승환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트레버 로즌솔(오른쪽)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트레버 로즌솔(오른쪽)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최근 부진에 빠진 미국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투수 오승환(35)이 마무리 자리를 트레버 로즌솔(27)에게 내줄 수 있다는 미국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미국 일간지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와 CBS 스포츠는 마이크 매시니 카디널스 감독이 오승환과 로즌솔의 임무 교대를 고려하고 있다고 30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세인트루이스의 소방수 오승환이 현재 8회 등판하는 셋업맨인 로즌솔에게 '끝판 대장'의 보직을 넘길 수 있다는 뜻이다.

이러면 지난해 오승환에게 세이브 투수 자리를 내준 로즌솔은 1년 만에 제자리를 되찾는다.

두 매체는 전날 세인트루이스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를 4-3으로 누른 경기에서 오승환이 아닌 로즌솔이 세이브하러 등판한 장면을 예사롭지 않다고 봤다.

로즌솔은 1이닝 동안 볼넷 2개와 안타 1개를 허용해 1실점 했으나 1점 차 리드를 지켜 시즌 4세이브째를 올렸다.

CBS 스포츠에 따르면, 매시니 감독은 전날 로즌솔이 야구장에 출근할 무렵 이날 세이브 상황이 오면 다른 방식으로 불펜을 기용하겠다는 점을 알렸다고 한다.

실제 4-2로 앞선 9회 말 매시니 감독의 시선은 오승환이 아닌 로즌솔에게 향했다.

매시니 감독은 마무리 교체를 공식으로 발표하진 않았다. 지난해에도 로즌솔이 부진해 셋업맨으로 뛰던 오승환으로 소방수를 바꿔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했을 때 매시니 감독은 팀워크를 들어 시간을 끌었다.

소방수 교체를 고려 중인 매시니 감독은 불펜 투수의 휴식, 상대 팀 타자와의 대결 성적, 최근 구위 등을 고려해 상황에 따라 다른 투수를 내보낼 수 있다는 말로 에둘러 불펜 기용 전술의 변화를 시사했다.

결국, 마무리를 두고 로즌솔과 경쟁에 내몰린 오승환이 구위를 회복하지 못하면 소방수를 빼앗길 처지에 놓인 셈이다.

올 시즌 2승 3패, 평균자책점 4.25를 올린 로즌솔과 1승 4패, 평균자책점 3.75를 기록한 오승환의 성적은 큰 차이 없다.

다만 29⅔이닝에서 삼진 47개를 낚은 로즌솔이 36이닝 동안 탈삼진 32개에 그친 오승환보단 삼진 잡는 실력이 나은 건 확실하다.

이번달 11경기에서 평균자책점 5.73, 피안타율 0.304로 저조한 오승환이 구위를 되찾아 벤치의 신뢰를 회복해야 계속 뒷문을 맡을 수 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10: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