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산 밀에 'GMO 콩·옥수수' 미량 혼입…"표시 불필요 수준"

'비의도적 혼입'으로 평균 함량 0.1%…호주·캐나다 밀에서는 미검출
식약처 "수입업체 철저 관리 지시, 통관시 GMO 여부 확인한다"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미국산 밀과 밀가루에 유전자변형(GMO) 대두나 옥수수가 미량 혼입된 것으로 확인됐다.

혼입된 GMO 작물은 안전성 심사를 거쳐 식용으로 승인받은 것으로 함량이 평균 0.1% 수준이었으며, 보관이나 운반 중에 비의도적으로 섞여들어 간 것으로 조사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우리나라 라면 제품에서 GMO 성분이 검출됐다는 최근 언론 보도와 관련, 검출 경위를 조사하고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미국·호주·캐나다에서 수입된 밀·밀가루 82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미국산 밀·밀가루에서 식용으로 승인된 GMO 대두 또는 옥수수가 17건 검출됐다.

미국산에서 검출된 유전자변형 대두 또는 옥수수 혼입 비율은 평균 0.1%(최고 0.39∼최저 0.02%) 수준이었다.

호주산, 캐나다산 원료에서는 GMO 작물이 검출되지 않았다.

GMO 대두나 옥수수는 미국 현지 보관창고나 운반 선박 등에 일부 남아있다가 밀의 운송과정에서 섞여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미국산 밀 수입업체에 대하여 원료 관리를 더욱 철저히 하도록 하고, 미국산 밀 수입 시 대두, 옥수수의 혼입 여부를 확인하고 혼입된 경우에는 승인된 GMO 대두, 옥수수인지를 검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식약처는 "2011년 독일 정부는 밀과 옥수수 등에는 승인된 GMO 대두가 0.1% 이하로 검출되고 있는데 이 정도 혼입은 기술적으로 불가피하고 표시는 불필요하다고 결정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우리나라는 농산물의 재배·유통과정에서 불가피하게 GMO가 혼입되는 것을 말하는 '비의도적 혼입'과 관련, 수입 밀에는 대두, 옥수수 등 다른 곡물이나 흙 등 이물질이 5% 이내로만 혼입돼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또 GMO가 아닌 농산물에 GMO 농산물이 비의도적으로 3% 이하로 혼입된 경우에는 유전자변형식품 표시를 하지 않아도 된다.

미국산 밀에 'GMO 콩·옥수수' 미량 혼입…"표시 불필요 수준" - 1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10: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