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천안서 주한미군 대상 축제 추진 논란…시민단체 철회 촉구

천안시민사회단체협 "주한미군 평택 이전하면 천안 피해 커"


천안시민사회단체협 "주한미군 평택 이전하면 천안 피해 커"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충남 천안시가 인근 경기도 평택으로 이주할 주한미군을 대상으로 한 축제 개최를 추진해 논란을 빚고 있다.

천안시민사회단체협의회는 30일 보도자료를 내 "천안시는 평택으로 이주할 4만여명의 미군과 가족 등에게 지역을 알린다는 취지로 오는 10월 27∼29일 가칭 '도깨비축제'를 열기로 하고 7천만원을 추경예산에 편성했다"며 "하지만 이 축제는 부정적인 측면이 큰 만큼 당장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광화문광장서 열린 핼러윈 축제[연합뉴스 자료사진]
광화문광장서 열린 핼러윈 축제[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민사회단체협의회는 축제 개최 반대 이유로 평택기지로 확장, 이전하게 될 주한미군에 대한 시민의 부정적인 시각을 꼽았다.

협의회는 "미군이 주둔하면 평택뿐 아니라 인근인 천안도 각종 범죄, 소음, 환경공해에 시달려야 할 것"이라며 "시민 혈세로 조성한 인프라가 군 전유물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현실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주한미군이 저지른 살인, 강도, 강간 등 강력 범죄는 주둔지 주변 주민들을 극도로 불안하게 만든다"고 덧붙였다.

이상명 협의회 집행위원장은 "시가 주한미군 주둔지의 인근 지역 이전으로 불거진 해악을 막기는 커녕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장밋빛 환상과 주한미군 때문에 안보가 보장된다는 착각 속에 미군을 위한 축제를 열고 있으니 개탄할 일"이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시민 혈세를 낭비하는 소모적이고 불필요한 행사를 철회하고 주한미군 주둔지 인접으로 야기될 피해 대책을 조속히 수립하라"고 요구했다.

시 관계자는 "한미 양국 간 가족 단위 문화 친선교류 차원에서 미국의 '핼러윈 축제'를 벤치마킹해 관련 축제를 열 계획이었다"며 "하지만 시민단체가 반대하는 만큼 축제 심의위원회를 열어 개최 여부를 최종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j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11: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