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축구, 이란과 최종예선 9차전, 8월31일 상암구장서 개최

한국과 이란의 경기 장면.[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과 이란의 경기 장면.[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오는 8월 31일 치러지는 한국과 이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A조 9차전이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대한축구협회는 30일 "애초 이란과 월드컵 최종예선 9차전의 지방 개최를 검토했지만 9월 5일 치러지는 우즈베키스탄과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의 중요성을 고려해 출국에 따른 이동시간을 단축하고 선수들의 피로를 줄이는 차원에서 서울월드컵경기장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란과 최종예선 9차전 킥오프 시간은 같은 조 중국과 우즈베키스탄의 킥오프 시간에 맞춰 오후 8시 30분으로 결정됐다.

한국은 이란과 역대 전적에서 9승7무13패로 밀리고 있다. 다만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는 이란과 1승2무1패로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이란전 입장권은 8월초부터 판매된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10: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