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기복무 꿈 이룬다…'전역후 재임용' 軍 간부 증가

'다시 군인의 길을 걷다'
'다시 군인의 길을 걷다'(서울=연합뉴스) 육군은 30일 계룡대에서 '2017 전반기 예비역의 현역 재임관' 행사를 개최했다.
GOP부대에서 부중대장 임무 수행 중 다친 발목을 재활 치료하고 재임용을 준비해 이번에 임관한 정민석 중위(왼쪽·26)와 세 번째 군 생활을 시작하게 된 강영은 중사(37). 2017.6.30 [육군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장교와 부사관으로 전역한 뒤 다시 군문(軍門)을 두드리는 젊은이들이 늘고 있다.

직업으로서 군 간부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짐에 따라 장기복무자 선발에 도전하고자 재입대하는 경우가 많다.

육군은 30일 충남 계룡대 대강당에서 '2017년 전반기 예비역의 현역 임관식'을 했다고 밝혔다. 이번 임관식으로 65명(장교 28명, 부사관 37명)의 간부가 배출됐다.

모두 예비역 간부인 이들은 2013년부터 시행 중인 '예비역의 현역 재임용 제도'로 다시 군복을 입게 됐다.

예비역의 현역 재임용 제도는 예비역 장교(대위·중위)와 부사관(중사) 가운데 전역 이후 3년 이내인 사람이 다시 현역으로 지원할 수 있게 한 것으로, 전문성과 경험을 갖춘 인력을 활용하고 청년층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한다는 취지로 도입됐다.

시행 첫해인 2013년 지원자는 42명이었으나 3년 후인 작년에는 148명으로 급증했다. 이에 따라 육군은 재임용 규모를 2013년 22명에서 올해는 149명(전반기 65명, 후반기 84명)으로 대폭 늘렸다. 해·공군도 이 제도를 시행 중이지만, 육군에 비하면 규모가 미미하다.

예비역의 현역 재임용 제도에 대한 일선 부대의 평가도 좋다. 육군 인사사령부가 야전 부대 연대장·대대장 40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89%가 재임용 간부에 대해 우수 또는 탁월한 역량을 갖추고 있다"고 응답했다.

재임용 간부는 전역 당시 계급을 받아 3년 동안 단기복무를 하지만, 장기복무자 선발에 지원할 수 있다. 지난 3년간 배출된 재임용 장교의 절반이 장기복무자에 선발됐다.

이번 임관식에서는 세 번째 군 복무에 도전하는 강영은(37) 중사의 사연이 화제가 됐다.

강 중사는 2000년 여군부사관 161기로 임관해 중사로 전역했고 2010년에는 재입대해 하사부터 다시 시작했다. 올해 5월 중사로 전역한 그는 재임용을 통해 다시 중사 계급장을 달게 됐다. 강 중사가 세 번째 임관한 것은 장기복무의 꿈 때문이었다.

강 중사는 "군인이 천직이라고 생각한다"며 "과거 군 생활 경험을 바탕으로 전문 부사관으로서 역량을 최대한 발휘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번에 임관한 정민석(26) 중위는 2014년 학군 52기로 임관해 일반전초(GOP) 부대 근무 중 발목을 심하게 다쳐 수술을 받고 전역했다. 재활치료를 마친 그는 재임용을 통해 다시 군복을 입었다.

정 중위는 "꼭 장기복무자로 선발돼 앞으로도 계속 명예로운 군인의 길을 걷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임관식에서 배출된 재임용 간부들은 1주일 동안 보수교육을 받고 다음 달 10일 일선 부대에 배치돼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10: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