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잘한다' 80%로 반등…국민의당 지지율 '꼴찌'[갤럽](종합)

대통령 지지율 2주만에 80%대 회복…국민의당 7%→5%
바른정당 9%로 2위, 한국당 앞질러…한국당 7%로 역대 최저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가 2주만에 80%선을 회복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0일 나왔다.

'문준용씨 의혹제보 조작' 파문에 휩싸인 국민의당은 창당 이후 최저 지지율인 5%를 기록했다.

한국갤럽이 지난 27∼29일 전국 성인 1천5명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95% 신뢰 수준,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고 평가한 비율은 80%로 1주 전보다 1%포인트 올랐다.

문 대통령에 대한 긍정 평가는 2주 전 83%에서 지난주 79%로 떨어졌으나 2주만에 다시 80%대를 회복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 지역에서 92%로 긍정 평가 답변이 가장 많았다. 다만 이는 지난주 조사에서 기록한 96%보다는 4%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서울(84%)과 대전·세종·충청(82%), 인천·경기(80%)에서는 80%대 이상의 긍정 평가 비율을 기록했고, 부산·울산·경남(74%), 대구·경북(67%) 순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는 30대(94%), 20대(88%), 40대(86%), 50대(74%), 60대 이상(64%) 순으로 긍정평가가 높았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지지층에서 95%, 국민의당 78%, 바른정당 72% 등을 기록했지만,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직무 긍정평가(39%)보다 부정평가(45%)가 오차범위에서 근소하게 앞섰다.

문 대통령이 '잘못하고 있다'는 답변은 13%로 지난주보다 1%포인트 줄었다.

직무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소통 잘함·국민 공감 노력'(21%), '공약 실천'(10%), '일자리 창출·비정규직 정규직화'(6%) 등을 꼽았다.

반면 부정평가의 이유로는 '인사 문제'(42%), '독단적·일방적·편파적'(10%), '북핵·안보'(6%) 등의 답변이 나왔다.

文대통령 '잘한다' 80%로 반등…국민의당 지지율 '꼴찌'[갤럽](종합) - 1

정당지지율에서는 국민의당이 지난주 7%에서 2%포인트 하락하면서 창당 이래 최저치인 5%의 지지율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민의당은 대선 직전인 5월 첫째 주 15%의 지지율을 기록했으나 선거 이후에는 꾸준히 지지율이 하락했으며 이번 주에는 원내 정당 가운데 최하위에 자리하게 됐다.

갤럽은 "국민의당이 소속당원의 제보의혹 조작 혐의 사건이 터지며 위기를 맞았다"고 진단했다.

민주당은 지난주보다 2%포인트 하락하긴 했지만 48%의 지지율로 여전히 1위 자리를 지켰다.

'이혜훈 대표 체제'가 출범한 바른정당은 지난주보다 2%포인트 상승한 9%의 지지율로 2위 자리에 올라섰다.

자유한국당은 지난주보다 2%포인트 내린 7%를 기록하면서 지난 2월 당명 개정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바른정당이 갤럽 조사에서 오차범위이긴 하지만 한국당을 앞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의당은 지난주와 똑같은 7%의 지지율을 각각 기록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文대통령 '잘한다' 80%로 반등…국민의당 지지율 '꼴찌'[갤럽](종합) - 2
[그래픽]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추이
[그래픽]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추이
[그래픽] 국민의당 지지율 꼴찌로 하락
[그래픽] 국민의당 지지율 꼴찌로 하락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10: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