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애스턴 마틴, 8기통 스포츠GT 'DB11' 출시…최고속도 301㎞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영국 슈퍼카 브랜드 애스턴 마틴이 8기통 트윈터보 엔진을 탑재한 스포츠GT 차량 'DB11(V8)'을 국내 시장에 내놨다.

이탈리아어로 '그란 투리스모', 영어로 '그랜드 투어러'로 불리는 GT는 빠른 속도로 장거리를 주행하는 데 적합하도록 개발된 자동차를 말한다.

애스턴 마틴의 국내 공식 수입업체 기흥 인터내셔널에 따르면 DB11(V8)의 엔진은 'AMG V8 트윈터보'로, 최대 503마력과 68.9㎏·m의 토크(바퀴를 회전시키는 힘)의 성능을 낼 수 있다. 최고속도는 시속 301㎞이며, 정지 상태에서 4초 만에 시속 100㎞에 이른다.

새 엔진 덕분에 연료 효율성과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개선됐다. 복합연비는 유럽 기준 1ℓ당 12.1㎞로 'DB11(V12)' 모델보다 3.3㎞ 늘어난 반면,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유럽 기준 1㎞당 230g으로 DB11(V12)보다 35g 줄었다.

아울러 낮아진 엔진 위치가 차량의 무게 중심을 낮춰 주행 성능도 좋아졌다는 게 기흥 인터내셔널의 설명이다. 국내 판매 가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애스턴 마틴 스포츠GT 'DB11(V8)'(수입사 기흥 인터내셔널 제공)
애스턴 마틴 스포츠GT 'DB11(V8)'(수입사 기흥 인터내셔널 제공)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10: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