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얀마, '로힝야 인종청소' 유엔 조사단 활동 불허 방침

방글라데시로 도피한 로힝야족 난민들[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방글라데시로 도피한 로힝야족 난민들[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 정부가 로힝야족 인종청소' 주장을 확인하기 위해 파견될 유엔 국제조사단의 현장 조사를 허용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굳혔다고 일간 미얀마 타임스가 30일 보도했다.

미얀마 외무부의 초 틴 부장관은 전날 의회에 출석해 "국제조사단은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오히려 긴장감만 고조시킬 것"이라며 "조사단이 로힝야족 거주지가 있는 라카인주에 들어가는 것 자체를 허용하지 않을 것이다. 조만간 이에 관한 공식 지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방글라데시와 접경한 라카인주 마웅토에서 로힝야족이 관여한 것으로 보이는 경찰초소 습격사건으로 9명의 경찰관이 사망하자 미얀마군과 경찰은 대대적인 토벌작전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군인들이 로힝야족을 집단학살과 성폭행, 방화 등을 일삼으면서 '인종청소'를 시도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실제로 7만명이 넘는 로힝야족 난민이 이 시기에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도피했다.

이에따라 유엔인권이사회는 지난 3월 미얀마 정부의 격렬한 반발 속에 로힝야족 인종청소 의혹을 규명할 국제조사단 구성을 표결로 정했다.

또 인도 출신의 변호사 겸 여성 인권운동가인 인디라 자이싱, 스리랑카 출신의 라디카 쿠마라스와미 전 유엔 특별보고관, 호주 인권운동가 크리스토퍼 도미니크 등 3명으로 조사단을 구성했다.

미얀마 정부는 또 국제사회가 공정성 문제를 지적한 자체 조사도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초 틴 부장관은 이어 "미얀마는 자체적으로 이웃 국가(방글라데시)에 대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이 과정에서 확인한 내용을 보고서에 담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얀마군의 군사작전 중 불에 탄 로힝야족 마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얀마군의 군사작전 중 불에 탄 로힝야족 마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10: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