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원식 "국민의당 조변석개로 추경에 흙탕물…왜 한국당 편드나"

"한국당, 고성·악담으로 김상곤에 색깔론 먹칠"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30일 추가경정예산안과 관련, "국민의당은 추경에 협조하겠다고 확언했음에도 말을 바꿔서 추경 처리에 다시 흙탕물을 뿌리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국민의당을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야당의 불참으로 국회 상임위원회의 추경 심의가 무산됐다"면서 "합의를 어긴 국민의당의 조변석개식 태도에 대해 한마디 하겠다. 특정정당 왕따 운운하면서 자유한국당을 편드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따졌다.

앞서 국회 정무위 등은 전날 추경 안건 상정을 위해 전체회의를 열었으나 한국당은 물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도 불참하면서 성과를 내지 못했다.

우 원내대표는 "국민의 삶이 흔들리고 정말로 고달파 하고 있다"면서 "국민의당은 국민의 의사를 반영할 때로 조속한 추경심사에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관련, "한국당이 청문회를 색깔론으로 먹칠하려는 게 눈뜨고는 볼 수 없는 광경"이라면서 "한국당 전당대회 슬로건이 '달라질게요'던데 뭐가 달라지겠다는 것인지 한숨이 나온다"고 말했다.

이어 "후보자 자질과 아무 관련이 없는 질문 공세로 본질을 흐리고 사퇴하라고 억지를 부리면서, 공교육 정상화에 평생을 매달린 후보자에게 사회주의를 신봉하느냐고 색깔론 딱지 붙이기에 여념이 없었다"면서 "청문회에서 국민이 확인한 것은 색깔론 낙인을 찍으려는 한국당 의원의 고성과 악담뿐"이라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추경은 보이콧하고 청문회는 참여한 이유가 분명해졌다"면서 "문재인 정부 흠집 내기 기회는 무제한 활용하겠다는 심보"라고 말했다.

이어 이날 진행되는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대해 "오늘마저 인신공격의 장으로 오염될까 우려된다"면서 "수준 낮은 정치공세가 아니라 생산적인 청문회가 되도록 야당의 대오각성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우원식 "국민의당 조변석개로 추경에 흙탕물…왜 한국당 편드나" - 1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10: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