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G G6 파생상품 오늘 출시…G6 32GB 최저 53만원대

G6+ 사면 액정파손 1회 무상 교체 프로모션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LG전자가 전략 스마트폰 G6의 저장용량을 다양화한 파생상품 G6플러스와 G6 32GB버전을 30일 국내 이동통신 3사를 통해 출시했다.

LG G6+, G6 32GB 출시
LG G6+, G6 32GB 출시

LG G6플러스는 저장용량이 기존 G6(64GB) 대비 2배인 128GB로, 무선 충전 기능이 추가됐다. 옵티컬 아스트로 블랙, 옵티컬 테라 골드, 옵티컬 마린 블루 등 3가지 색상으로 나왔으며 출고가는 95만 7천원이다.

G6 32GB 버전은 저장용량이 기존 G6의 절반인 32GB 내장메모리가 적용됐다. 테라 골드, 마린 블루, 미스틱 화이트 등 총 3가지 색상이며 출고가는 81만 9천500원이다.

이동통신 3사는 각각 최고 17만3천∼24만7천원의 공시지원금을 제공한다. 공시지원금의 15%까지 줄 수 있는 유통점의 추가 지원금을 더하면 G6플러스의 실구매가는 67만원대, G6 32GB는 53만원대까지 내려간다.

G6플러스
G6플러스

LG전자는 이날 출시를 기념해 8월 31일까지 구매 고객 대상으로 프로모션을 펼친다.

G6플러스를 구매 고객은 1년내 액정이 파손될 경우 한 차례 무상으로 교체할 수 있다. G6와 G6 32GB 버전 구매 고객에게는 20만 원 상당의 'B&O PLAY' 이어폰을 5천원에 제공한다.

또 30일부터 G6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도 진행한다.

기존 안면인식 기능에 동작인식을 추가해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도 제품을 들어 올리면서 얼굴을 비쳐 잠금화면을 해제할 수 있다. 또 사용자 상태를 분석해 대기전력을 최소화하는 저전력 알고리즘, 광각 카메라 촬영시 손가락이 렌즈를 가리면 알려주는 렌즈 가림 알림 기능 등이 새로 적용됐다.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