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대만 1분기 교역액, 작년보다 97% 줄어"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올해 1분기 북한과 대만의 교역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97%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30일 보도했다.

코트라(KOTRA) 타이베이 무역관이 지난 27일 공개한 '2017년 1분기 북한-대만 교역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이 기간 양국 간 교역 규모는 29만3천 달러(한화 3억3천만 원)에 그쳤다.

이 같은 액수는 작년 같은 기간 교역액 988만5천 달러(한화 113억 원)의 3%에 불과한 수준이다.

이런 현상은 북한의 잇따른 도발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결의가 뒤따르고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한층 강화되면서 교역이 줄어들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로 대만의 최대수입품목은 무연탄인데 올해부터는 수입이 완전히 중단된 상태다.

대만은 지난 2015년까지만 해도 전체 무연탄 수입분량의 70%를 북한산으로 충당했으나 지난해부터 중국과 베트남으로 수입선을 다변화하고 있다.

유엔, 北 석탄 수출 등 자금줄 차단 노력 (CG)
유엔, 北 석탄 수출 등 자금줄 차단 노력 (CG)[연합뉴스TV 제공]


nkfutu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10: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