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차, '코나' 생산 방해한 노조간부 4명 고소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자동차는 소형 SUV인 '코나' 생산을 방해한 혐의로 현대차 노조 대의원과 현장위원 등 4명을 경찰에 고소했다고 30일 밝혔다.

현대차 생산라인
현대차 생산라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들 간부들은 신형인 코나 생산을 위한 노사 협의가 진행 중이던 지난달 24일과 지난 15일 테스트카 생산라인을 세워 방해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불법 행위에 대해선 단호히 대응하는 것이 회사 입장이고 당시 노조 측에도 법적 대응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노조는 이에 대해 "신차 전달식이 끝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회사가 고소했다"며 "이 문제는 반드시 짚고 넘어가겠다"고 반발했다.

코나는 당초 부품 품목과 범위, 필요한 작업자 수 등을 두고 노사 입장 차이가 있었으나 힘겹게 합의하고, 울산1공장에서 지난 19일부터 본격 생산에 들어갔다.

노조가 여름휴가 전 올해 임금·단체협약 타결을 목표로 사측에 일괄 제시안을 요구한 상황에서 고소 문제까지 협상 테이블에 오를 가능성이 커졌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09: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