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0년 끌던 김해 대동일반산단 승인…보상문제 숙제

(김해=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10년을 끌던 경남 김해시 대동첨단일반산업단지가 마침내 본궤도에 올랐다.

시는 시내 대동면 월촌리 500 일원에 추진 중인 대동첨단산업단지 계획을 최종 승인 고시했다고 30일 밝혔다.

대동첨단일반산업단지 조감도
대동첨단일반산업단지 조감도

대동일반산단은 그동안 4차례에 걸친 중앙도시계획심의를 통해 그린벨트를 해제했다.

지난해 12월 산업단지 계획승인 신청 후 주민 열람공고, 주민설명회를 거쳤다.

이어 낙동강유역환경청 등 65개 관련 기관과 부서 협의를 통해 경남도 지방산업단지 심의를 완료했다.

대동일반산단은 2015년 3월 김해시·김해도시개발공사 등 공공부문 51%, SK건설·부산강서산단·부산신항협동조합 등 7개 민간부문 49% 출자로 특수목적법인(SPC)인 김해대동첨단산업단지㈜를 설립했다.

이 산단은 총사업비 1조1천억원, 280만㎡ 규모로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산단 조성이 완료되는 2020년에는 300여개 기업체가 입주해 3조3천억원의 생산유발 효과, 1만3천여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산단 조성을 둘러싼 지주 보상이 걸림돌이다.

지역 주민으로 모인 대동첨단산단 공동대책위원회는 시와 민간회사가 주민과 상의없이 산단 조성을 일방적으로 강행한다며 생계보장 없는 산단 조성을 반대하고 있다.

대책위는 "현실적인 이주, 보상 등 생계 대책을 보장받을 때까지 산단 백지화 운동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대규모 산단 조성에 따른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상생발전을 위한 협의체를 구성하는 등 성공적인 산단 조성을 위해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choi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09: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