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야와 신라 문화 혼재된 '부산 연산동 고분군' 사적 지정

부산 연산동 고분군. [문화재청 제공]
부산 연산동 고분군. [문화재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문화재청은 삼국시대 가야와 신라의 고분 축조 양식을 확인할 수 있는 '부산 연산동 고분군'을 국가지정문화재인 사적 제539호로 지정했다고 30일 밝혔다.

부산 연산동 고분군은 부산 연제구 배산(盃山)의 완만한 능선에 만들어진 5∼6세기 무덤들을 말한다. 구릉에 봉분 18기가 배치돼 있고, 경사지에는 무덤 1천여 기가 남아 있다.

지난 1987년부터 2013년까지 7차례에 걸친 발굴조사를 통해 영남 지역 삼국시대 고분 가운데 가장 큰 수혈식 석곽묘(구덩식 돌덧널무덤, 직사각형 구덩이를 파고 벽을 따라 돌을 쌓은 다음 그 안에 관과 부장품을 안치한 무덤)가 발견되기도 했다.

부산 연산동 고분군 시굴조사 모습. [문화재청 제공]
부산 연산동 고분군 시굴조사 모습. [문화재청 제공]

이곳 무덤은 물이 석곽 안으로 스며들지 않도록 풀잎, 나뭇가지, 점토를 번갈아 가며 덮는 부엽공법을 사용하고, 마사토를 이용해 연약한 지반을 강화한 점이 특징이다.

또 봉분을 견고하게 만들기 위해 다양한 크기의 점토 덩어리를 사용하고, 석곽을 덮는 뚜껑돌을 운반할 때 목재를 쓰기도 했다.

무덤 안에서는 굽다리접시, 항아리, 오리 모양 토기, 갑옷, 투구, 둥근고리큰칼, 안장, 재갈 등 다양한 유물이 나왔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연산동 고분군은 영남 지역의 고대사와 고대 문화를 규명하는 데 중요한 자료"라고 말했다.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09: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