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주선 "秋, 국민의당 죽이기 나서…檢수사 가이드라인 주나"

"文정부 인사, 친문패권 얼룩…宋 임명시 방산비리 복마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설승은 기자 =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30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거짓 선동으로 국민의당 죽이기에 나선 것을 즉각 사과하라"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파문과 관련, "추 대표가 언론에서 '국민의당 지도부와 대변인단이 총동원돼 조직적으로 개입했다'고 주장했다. 정략적인 국민의당 죽이기 작전"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박주선, 비대위회의 발언
박주선, 비대위회의 발언(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6.30
srbaek@yna.co.kr

그는 "여당 대표의 이런 발언은 검찰에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과 다름없다. 국민의당을 짓밟고 인위적 정계개편을 통해 여소야대 정국을 타파하고, 패권적 양당제로 회귀하려는 정치음모를 드러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비대위원장은 "당에서 적극적으로 진상조사단을 구성해 조사하고 있고, 검찰에 협력할 계획이다. 그러나 과거 검찰 전력에 비춰보면, 대통령과 그 아들 관련 사건이라서 혹시 과잉수사가 있을까 경계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 관련, 국민의당이 하고 싶은 말이 많지만 자중하고 있을 뿐이다. 여당이 검찰에 가이드라인을 주고 국민의당 죽이기에 나선다면 사즉생의 각오로 맞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전날 당원 이유미씨가 검찰에 구속된 것을 놓고는 "국민의당이 추구해온 가치와 원칙에 의거, 용납할 수 없는 행위다. 가짜 증거에 당이 속은 것에 뼈아픈 성찰을 하고 있다. 처절하게 책임과 진실의 길을 걸어가겠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김상곤·송영무 장관 후보자의 거취 논란에 대해 "비리 있는 사람 중에서만 골랐나. 문재인 정부에서 기회는 문재인 캠프에만 열려있고, 과정은 불공정하다, 결과는 '친문패권'으로 얼룩졌다. 이로 인한 정국 파행의 책임은 여당에 있다"고 비꼬았다.

특히 송 후보자와 관련해 "해도 해도 너무한 인사다. 검찰 수사받을 사람을 인사청문회에 보내는 청와대의 배짱과 뻔뻔함에 아연하지 않을 수 없다. 임명되면 국방부가 방산비리의 복마전이 될 것"이라며 지명철회나 자진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1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