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두언 "안철수 종 쳤다…국민의당, 安 떼어낼 시기 온 것"

한국당 전당대회에 "국민의 혐오감만 키우고 있다" 비판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은 30일 국민의당의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사태로 "어차피 안철수 전 대표는 재기가 어렵다고 보고 있는데 이런 일이 생겼기 때문에 종 친 것"이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국민의당 존립이 흔들릴 정도의 사건"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과 합치고 싶은데, 지금 뭔가 이합집산을 하고 싶은데 어떻게 보면 그런 기회가 온 것"이라며 "안철수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는 명분이 생기는 것이다. 안철수를 국민의당에서 떼어 낼 수 있는 시기가 온 것"이라 평가했다.

최근 자유한국당의 전당대회에 대해서는 "국민의 혐오감만 키우고 있다. 정치를 아주 상스럽게 후퇴시키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정병국 의원이 최근 자신의 저서에서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바른정당 창당 당시 합류 의사를 측근을 통해 전했다고 밝히며 논란이 된 데 대해서는 "정 의원이 할 일 없이 없는 말을 만들었겠느냐. 누가 진실을 얘기하는지는 대강 알겠다"고 정 의원을 두둔했다.

정두언 "안철수 종 쳤다…국민의당, 安 떼어낼 시기 온 것" - 1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10: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