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학교 비정규직노조 이틀째 파업…급식중단 2천186곳으로 늘어

1만8천여명 상경투쟁…"비정규직 제로화 학교부터 시작해야"
빵으로 대체 급식[연합뉴스 자료사진]
빵으로 대체 급식[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30일 전국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이틀째 파업을 벌이면서 급식 등 차질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은 전날 제주와 경북, 울산, 대구, 전북을 제외한 12개 시·도 교육청 산하 조합원들이 지역별 총파업 집회를 연 데 이어 이날 서울로 집결해 상경투쟁을 벌인다.

전날 파업에 참가하지 않은 대구·전북 교육청 산하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합류해 이날 파업 참여 학교는 전날 3천630곳에서 4천33곳으로, 참여 인원은 1만7천172명에서 1만8천678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교육부는 보고 있다.

급식 중단 학교도 전날 2천5곳에서 2천186곳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전체 국·공립 초·중·고 1만1천304곳의 19.3%에 달한다.

지역별 급식중단율을 보면 세종시 88.3%, 광주 44.0%, 강원 38.8%, 경기 30.5%, 전북 28.9%, 부산 27.2%, 경남 25.6%, 충남 17.5%, 전남 13.2%, 충북 12.2%, 대전 11.7%, 대구 10.6% 등이며, 서울 지역은 6.1%다.

급식이 중단되는 학교는 도시락 지참, 빵·우유 급식으로 대체하거나 단축수업, 현장교육, 학예회, 체육행사 등으로 파업에 대처한다.

비정규직노조는 오후 1시 광화문 북광장에서 비정규직 철폐와 근속수당 인상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대회를 연다. 대회 참석 인원은 파업에 참여한 조합원을 비롯해 2만여 명이 될 것으로 노조는 추산했다.

대회가 끝난 뒤 오후 3시 민주노총 총파업대회에 합류한다.

비정규직 철폐 촉구 집회[연합뉴스 자료사진]
비정규직 철폐 촉구 집회[연합뉴스 자료사진]

노조는 총파업대회 투쟁결의문에서 "새 정부의 노동개혁이 성공하려면 강력한 행동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비정규직 제로화 정책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70만 명의 절반인 35만명이 속한 학교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정규직과 똑같은 노동을 하면서도 반값 대접을 받아왔다"며 "수십 년을 일해도 정규직의 60%밖에 안 되는 임금과 복지, 아무리 열심히 해도 승진, 승급도 없이 1년차와 같은 직급인 무기계약직은 가짜 정규직"이라고 비판했다.

박금자 학교비정규직노조 위원장은 "무기계약직을 계약직이라고 우겨 대통령 공약에서 제외하면 안 된다"며 "각 교육청은 책임을 정부에 떠넘기지 말고 임금교섭에 성실히 임하라"고 말했다.

k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09: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